UPDATE . 2018-04-25 03:00 (수)
네이버 "국내외 400여명 연구자와 AI 생태계 만든다"
네이버 "국내외 400여명 연구자와 AI 생태계 만든다"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8.03.30 11:1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서치&클로바의 김광현 리더.(사진=네이버)
네이버 서치&클로바의 김광현 리더.(사진=네이버)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네이버는 30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외 AI연구자들을 초청, 연구 중인 AI기술과 실제 서비스 적용 노하우를 공유하고 이들과 전문적 식견을 나누는 대규모 AI산학 학술 행사 '네이버 AI 콜로키움 2018'을 진행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이 자리에는 국내외 39개 대학의 400여명의 AI분야 교수와 대학원생들이 12개 세션의 32개 아젠다 23개 포스터ㆍ데모 세션을 통해 네이버 서치&클로바와 네이버 랩스의 개발자들과 AI 기술을 주제로 논의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서치&클로바 김광현 리더는 "콜로키움 행사는 기술을 주제로 외부 전문가들과 소통하고 싶은 네이버 개발자들의 오랜 바람으로 만들어진 자리"라는 인사로 행사를 시작했다.

김 리더는 검색 기술을 주제로 시작한 콜로키움이 2년만에 AI로 주제를 선정한 배경에 대해 "AI기술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빨라지면서 네이버의 검색 플랫폼과 AI플랫폼인 클로바 간 기술의 경계는 이미 없어졌으며, 서치&클로바와 같은 조직 통합도 이를 반영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라인 플랫폼을 통한 검색의 해외 도전 및 네이버와 라인이 보유한 AI 기반 기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디바이스와 콘텐츠를 연결하는 AI 생태계에 대해 소개하며 "서치&클로바는 검색과 AI플랫폼 구분 없는 글로벌 수준의 AI기술 시너지를 발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기조 연설에 이어 발표를 맡은 서치&클로바의 김성훈 리더는 컴퓨터가 인간적인 방식으로 소통하기를 원하며 연구하고 있는 △음성인식(말 알아듣기) △자연어처리(말귀 알아듣기) △음성합성 △비전/동영상 △머신러닝/딥러닝 모델 연구에서 한발 더 나아가 △화자인식 △감정인식 △립리딩(입술읽기) △동작인식 △상황인식 △사용자 히스토리 이해 △복잡한 질의 이해 △동영상 등 콘텐츠를 생성하고 요약할 수 있는 AI 기술 연구가 필요함을 설명했다.

또한 "네이버와 라인이 보유한 우수한 인재, 대규모 검색 서비스 경험, 글로벌 경험, 엄청난 규모의 데이터와 인프라, NSML(Naver Smart Machine Learning)은 AI 기술 연구에 최적"이라며 참석자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연구 협력을 당부했다.

현재 네이버는 국내외 대학의 AI 전공 교수들과 함께하는 30여개의 산학과제, 네이버 랩스 유럽과의 연구 협력, 대학ㆍ대학원생 인턴쉽 운영,'네이버-HKUST(홍콩과기대) AI 연구소' 개소 준비 등을 통해, AI 기술 개발을 위한 생태계를 넓혀가고 있다.

네이버 AI 콜로키움 2018.(사진=네이버)
네이버 AI 콜로키움 2018.(사진=네이버)

이 행사에서 네이버 서치&클로바와 랩스의 AI 엔지니어들은 △search (스팸을 검출하고 의미적으로 유사한 내용을 찾는 기술) △recommendation(취향에 맞는 식당, 상품, 뉴스를 추천하는 기술) △language understanding (글로 씌어졌거나 소리로 된 사람의 언어를 컴퓨터가 이해하는 기술) △dialog management (사람과 주고 받는 대화를 이해하는 기술) △voice synthesis (클로바 스피커, 네이버 뉴스, 파파고, 어학사전, 오디오클립에서 활용하고 있는 음성합성기술) △computer vision(컴퓨터가 사람처럼 이미지를 이해하는 기술) △NSML (naver smart machine learning: 딥러닝 실험 시, 개발자가 모델링 자체에만 집중하여 실험을 편하게 해주는 기술) △mobility and location intelligence 관련 기술 등을 세부 세션 주제로 공개했다. l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