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3 02:30 (목)
하루 전 통보된 레드벨벳 조이 '불참'… 문체부도 통일부도 몰랐다
하루 전 통보된 레드벨벳 조이 '불참'… 문체부도 통일부도 몰랐다
  • 이선경 기자
  • 승인 2018.03.30 17:5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레드벨벳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룹 레드벨벳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7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선경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조이가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하루 앞둔 30일 불참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아시아타임즈의 취재 결과 행사를 주관하는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같은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레드벨벳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불참사실을 정부측에 미리 알리지 않고 언론을 통해 일방적으로 통보한 셈이다.  

평양 공연 연출 등을 담당하는 통일부 TF팀은 이날 아시아타임즈와의 통화에서 "조이의 불참 소식은 처음 들은 이야기"라며 "행사만 담당하고 있어 팀에는 통보가 안됐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통일부 공보담당실도 "레드벨벳 일부 멤버의 불참은 처음 듣는 내용"이라고 답했다. 통일부는 미리 북한측에 남측 공연단의 규모와 인적사항 등에 대해 통보해야 한다. 그러나 주무부처인 통일부도 행사 하루 전날까지도 '조이 불참'은 금시초문이었던 것이다. 

통일부와 함께 행사를 주관하는 문화체육관광부도 이같은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공보실은 "레드벨벳 조이의 불참과 관련해 전달받은 사항이 없다"고 선을 그엇고, 문체부 홍보담당실은 물론 평양공연 담당부서인 문체부 대중문화사업과도 "관련 내용에 대해 전혀 들은바 없다. 답변해 드릴 내용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출연 요청을 받았을 당시, 기존에 있던 스케줄을 조율해 레드벨벳 멤버 전원이 참석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 평양 공연 일정이 짧지 않아, 드라마 제작 일정상 조이가 촬영에서 빠지면 정상적으로 방송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달받아 아쉽지만 최종적으로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레드벨벳이 31일 평양을 방문해 하기로 예정된 공연은 북한과의 교류를 위한 첫 신호탄으로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따라서 공연 하루 전 공연단이 불참한다는 사실을 북측에 통보하는 것은 외교적으로도 실례가 될 수 있고, 특히 이같은 내용을 미리 우리 정부 측에도 알리지 않은 것은 큰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아시아타임즈는 이와 관련 SM엔터테인먼트에게 '우리 정부에 미리 통보했는지 여부' 등에 대한 사실확인을 요청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했다. sklee0000@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쥐쥐 2018-03-31 04:06:18
레드벨벳? 이 잡것들이 대가리가 돌았나?

힝구 2018-03-30 20:19:12
sm 기사 돌려막지말고 제대로 해명해라 애초에 보낼 생각 있었으면 해외 콘서트를 불참시켰겠지? 국내 최고 소속사라는 곳이 일 처리를 이렇게 밖에 못하니?

룰루 2018-03-30 19:28:30
오오! ㅠㅠ

ㅇㅇ 2018-03-30 18:12:43
개념 엠바고 걸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