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20 12:00 (금)
[디지털보안의 미래, 블록체인] ② 금융업·공공서비스에 집중된 국내
[디지털보안의 미래, 블록체인] ② 금융업·공공서비스에 집중된 국내
  • 이선경 기자
  • 승인 2018.04.0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선경 기자] 국내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업과 공공분야에 집중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특히 금융 분야는 블록체인 기술을 다른 분야보다 빠르게 도입하고 지속적으로 연구한 만큼 서서히 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공공분야는 아직 시범사업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적용 분야가 점차 확대되는 추세고, 정부가 올해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힌만큼 향후 발전 여지는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 금융업, 거래·보안·자동지급 등서 활용

금융업은 블록체인의 우수한 보안성을 기반으로 가장 활발하게 블록체인이 접목되고 있는 분야다.

국내 금융기업들도 해외와 협업 체계를 구축하는 등 블록체인 기술 접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KEB하나은행, 신한, KB국민, 우리은행 등은 세계 최대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 CEV’에 회원사로 참여해 공동연구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국내 금융회사들은 처음부터 이 협회에 가입하진 못했지만, 2016년 4월 KEB 하나은행을 시작으로 참여하기 시작해 지금은 부동, 주식, 회사채 등 8개 분야의 표준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리플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해외송금 테스트에 성공해 최근 시스템 도입을 검토 중이다. 이 시스템은 일본의 30여개 은행과 함께 개발한 것으로 실시간으로 국제간 송금, 주식ㆍ부동산 거래체결이 가능하다. 서비스가 도입되면 거래비용과 거래자간의 마찰이 줄어들 것으로 우리은행은 기대하고 있다.

국내 증권사들이 협업해 이룬 성과도 있다. 국내 11개 증권사는 블록체인 기반 공동인증서비스인 '체인아이디'를 개발해 세계최초로 상용화시켰다. 체인아이디는 이용자가 한 곳의 증권사에서 인증을 받으면 추가 인증 없이 다른 증권사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로 올 상반기내에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교보생명은 최근 보험업계 최초로 블록체인을 활용한 ‘보험금 자동지급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소액보험금의 경우 고객들은 보험사에 청구하지 않아도 병원에서 자동으로 진료기록 사본을 보험사에 전달하고 블록체인에 저장해 빠르게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는 우선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 중 수도권 주요 병원을 대상으로 전체 고객에게 서비스를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월에는 ‘스마트가족보장분석시스템’을 도입해 보험 설계사가 고객이 가입한 모든 보험가입정보를 한 번에 조회하고 분석할 수 있게 했다.

◆ 투표시스템부터 물류까지

공공서비스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검토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기자간담회에서 “블록체인은 내년에 과기정통부가 심혈을 기울여야 하는 분야”라며 블록체인 산업 육성 의지를 표명했다.

블록체인 기술개발을 위한 예산은 지난해 40억 원에서 올해 100억 원으로 늘어났고, 시범사업 예산은 지난해 14억 원에서 올해 42억 원으로 급증했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올해 공공분야 우수사례 발굴에 힘을 쏟겠다며 ▲투표 과정과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고 온라인 전자투표 활용을 확산하기 위한 ‘투명한 전자투표 시스템’ ▲우리나라 발행 문서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반 전자문서 발급 인증 시스템’ ▲금융권, 법무사 등과 연계를 통해 부동산 거래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부동산 스마트 거래 플랫폼’ ▲서류발급 관련기관들을 블록체인으로 연계하는 ‘청년활동지원 온라인 플랫폼’ 등 6개의 시범사업을 발표하기도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물류와 유통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시스템’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관세청은 상품구입부터 도착까지 각 유통단계별로 생산되는 정보를 블록체인으로 실시간 공유하는 ‘스마트 개인통관 서비스’를 시범사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가 시작되면 국내 유통 과정이 위·변조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되고 서류를 관리하는 부담과 통관절차가 줄어들어 효율적여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로 이웃끼리 전력거래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한국전력공사와 블록체인 기반 ‘이웃간 전력거래 및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구축했다. 이 서비스는 전기를 소비하면서 생산하는 프로슈머가 남는 전기를 한국전력공사의 중개를 통해 이웃에게 판매할 경우 블록체인이 실시간으로 최적의 프로슈머와 소비자를 매칭해주고 ‘에너지포인트’로 즉시 거래할 수 있게 도와준다.  sklee0000@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