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20 12:00 (금)
美中무역전쟁 언제까지 갈까… 6월 전후가 '고비'
美中무역전쟁 언제까지 갈까… 6월 전후가 '고비'
  • 이선경 기자
  • 승인 2018.04.1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선경 기자] 글로벌 경제의 초강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자존심 싸움이 점입가경이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시장을 개방하고 관세를 인하하겠다고 밝혔지만, 미국이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하면서 두 나라의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시 주석이 중국 하아닌섬에서 열린 보아오 포럼에 참석해 자동차와 같은 상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인하하고 중국 경제를 더욱 개방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중국 상품에 대해 수십억 달러의 관세부과를 위협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불만을 달래기 위해 외국인 투자가들의 시장접근을 확대하고 상하이 증권 뉴스와 함께 중국이 보험 산업의 개방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비록 두 경제 대국 사이 어떤 회담도 없었지만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전면적인 무역 전쟁을 피하도록 어느 정도의 견해를 보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지난 1월 열린 세계경제포럼에서도 "중국이 올해 새로운 시장개방조치를 발표할 것이며 질서 있는 방법으로 자동차 수입 관세를 낮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시 주석의 '물러서기'가 미중 무역전쟁의 '종전'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분명 우리는 시 주석의 친절한 말에 대해 고무되어 있지만 동시에 우리는 중국의 구체적인 행동을 보고 싶다”며 “우리는 그런 일이 있을 때까지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로버트 카플란 미국 댈러스 연은 총재는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 문제는 곧 해결되지 않을 것이며, 이 분쟁이 장기화 될 경우 잠재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카플란 총재는 “이것이 경제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것에 대해 판단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두 국가의 무역전쟁의 결말은 '파국'이고 이는 두 나라의 정상 모두 잘 알고 있다. 이 때문에 어느 시점이 되면 결국 협상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박진우 한국무역협회 통상지원단 과장은 "미국이 1333개 품목에 대한 관세부과를 발표한 보고서에 오는 5월 22일까지 공청회 등을 통해 자국내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며 "그 기간동안에는 미국이든 중국이든 분명히 협상의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통상지원단 과장은 "시 국가주석이 이야기한 것도 그 기간동안에 협상을 한 번 해보자라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며 "전면전으로 가게되면 양국 다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최대한 양국이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서는 양국 협상을 할것이며 1차적인 시한 발표는 6월 전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곤란한 한국… "계속 모니터링 해야"

G2인 미국과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의 입장은 점점 더 곤란해지고 있다. 양국의 협상 기류에 무역전쟁이 곧 종료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지만 무역전쟁은 양국의 줄다리기로 인해 점점 길어질 모양새다.

한국무역협회는 미국의 대중국 무역 제재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상당한 영향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무역협회는 미국이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의 총수출이 1억9000만 달러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으로 중간재를 판매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산업 특성상 중국의 대미 수출 감소로 인해 중간재 수요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또한 미국과 중국이 협상으로 중국의 미국산 반도체 수입이 확대되면 우리나라의 대중 반도체 수출이 40억 달러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 과장은 "양국의 카드가 어느정도 보여진 상황에서 '물밑 협상'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에 대해서는 당연히 우리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모르는 것"이라며 "품목이 바뀔 가능성도 있어 국내에 어떤 피해가 있을지 계속 모니터링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체적으로는 피해 규모가 작더라도 업체 하나의 입장에서는 피해가 클 수 있어 잠정적으로라도 그 품목에 들어간 업체들은 예의주시 해야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sklee0000@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