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20 12:00 (금)
이동걸, "'올드머니' 한국지엠에 넣을 수 없다"
이동걸, "'올드머니' 한국지엠에 넣을 수 없다"
  • 한미래 기자
  • 승인 2018.04.13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연합뉴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한미래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13일 유동성 위기를 맞은 한국지엠에 '올드머니'를 넣을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산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드머니는 들어갈 이유가 없다"며 "올드머니는 지엠의 기존 경영 책임이어서 산은은 단돈 1원도 못 들어간다"고 말했다.

지엠이 한국지엠에 빌려준 차입금을 출자전환하면서 산은에 일부 비용을 부담하라는 요청을 거부한 것이다.

이 회장은 "뉴머니도 같은 조건에서 기업을 살린다는 취지에서 들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엠 대출금을 출자전환하면 우리 지분이 굉장히 낮아지는데, 저희는 차등감자를 요구하고, 저쪽은 차등감자에 난색을 표시하니까 넘어야 할 산 중에 하나"라며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 실사와 관련해서는 "제일 핵심적인 건 트랜스퍼 프라이스(이전가격) 문제인데, 지엠 입장에선 글로벌 전략이고 세금 이슈가 관련돼 있다"며 "저희가 원하는 만큼 (자료를) 내놓기 힘들 수밖에 없어 실랑이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지엠 원가 구조도 봐야 하지만, 다른 공장에 주는 원가 구조도 봐야 하는데, 솔직히 다 까발리라는 거여서 저희도 요구는 하지만 좀 어려운 부분"이라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