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21:03 (목)
황창규 KT 회장, 17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소환 조사
황창규 KT 회장, 17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소환 조사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8.04.16 16:05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KT 광화문 지사 앞에 경찰들이 집결한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지난주 KT 광화문 지사 앞에 경찰들이 집결한 모습.(사진=이수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경찰 소환 조사를 받는다.

16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 회장을 17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1월부터 KT 전·현직 임직원들이 국회의원 90여명에게 일명 '상품권깡'으로 마련한 비자금 약 4억3000만 원을 불법 후원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황 회장이 불법 후원 관련 보고를 받고 지시하는 등 범행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황 회장을 소환, 불법 정치자금 후원에 대한 관여 여부와 후원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등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1월 말 경기도 분당 KT 본사와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불법 정치자금 기부 혐의와 관련된 회계장부 등 증거를 확보했다.

정치자금법 제31조를 보면 국내·외 법인 또는 이와 관련된 단체는 관련된 자금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경찰은 KT가 후원금 출처를 감추기 위해 여러 임직원 명의로 출처를 쪼갠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정무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의원들에게 후원금이 집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KT는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KT 관계자는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라 공식적인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l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