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20 12:00 (금)
댓글공작 파문, 與 '당원 제명' vs 野 "댓글로 일어선 정부" 맹공
댓글공작 파문, 與 '당원 제명' vs 野 "댓글로 일어선 정부" 맹공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8.04.16 16:51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안철수 "납득안돼 특검과 국정조사 해야" 총공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16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댓글공작 등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16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댓글공작 등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파문에 이어 댓글공작 의혹까지 겹치는 등 잇단 악재에 신음하고 있다.

민주당은 댓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2명의 당원을 제명, 1차 방어선을 구축하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지만 야당은 댓글의 배후 및 진상 조사를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서고 있는 모양새다.

16일 더불어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와 우모씨를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켰다”며 당원에서 제명 조치했다.

또 민주당은 파문이 일고 있는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을 설치해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은 범람하는 가짜뉴스와 댓글 조작을 뿌리 뽑고 건전한 여론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포털 댓글 조작 사건의 수사 의뢰 역시 민주당이 한 것”이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 조작 세력들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드루킹 사건이 마치 댓글 조작 사건의 전부인양 마무리 되거나 호도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히 대응해 가겠다. 수사가 진행중임에도 불구하고 김경수 의원의 실명이 유출된 경위와 이을 왜곡 가장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준표 "댓글로 일어선 정권"...안철수 "납득안돼 특검과 국정조사 해야"총공세 

야당은 민주당원의 댓글 조작사건에 대해 총공세에 나섰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기로 당론을 모았다.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지방경찰서를 찾아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하면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댓글 조작 의혹사건과 관련해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할 것이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홍 대표는 “이 정권은 국정원 댓글로 시작해 세월호 사건을 빌미로 대통령을 탄핵하고 탄생했다”며 “그런 정권이 지난 대선 때부터 댓글공작을 해왔고 최근까지 김경수 의원과 민주당원들이 연락을 하면서 공작을 했다고 한다. 이 사건은 우리가 고발한 사건이 아니라 자기들이 고발한 사건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식 김경수 두 사람에 대한 특검부터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김경수 의원 사건은오고간 문자만 제대로 수사가 진행되면 진상이 바로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한국당에 이어 민주당원 댓글사건에 지원사격을 했다.

안철수 바미당 인재영입위원장은 김경수 의원의 (드루킹)일본 총영사 요구 거절에 대해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ㅎ길래 거절했더니 항심을 품었다고 했는데 그 말을 믿을 수 있느냐”며 “마치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 같다”고 비꼬았다.

안 위원장은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으로부터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번 만났다는 것도 납득이 안된다”며 “국회는 신속하게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등 신속하게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모두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댓글 사건의혹에 휩싸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드루킹과 주고 받은 메시지는 의례적인 감사 인사 외에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확인 된 것은 김 의원외에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낸 건 없다”면서도 “김 의원이 답한 메시지도 아주 의례적인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