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4-25 23:00 (수)
野 '끝까지 간다' 김기식 사퇴하니 '조국' 정조준...그 다음은?
野 '끝까지 간다' 김기식 사퇴하니 '조국' 정조준...그 다음은?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8.04.17 13:2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조국 민정수석 사퇴요구에 대통령 사과까지...국회업무대신 천막농성
-한국당 십자포화에 바미당‧민평당 지원사격....‘文’대국민 사과, 민정라인 총사퇴 맹공
-민주당, 한국당에 이제 국회 중단 명분 없어...제발 일 좀 하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이 17일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이 17일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하자 야당이 다음 타깃으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정조준하고 있다.

김 전 원장에 대한 인사검증 실패가 조국 민정수석에게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른바 책임론을 제기한 것인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까지 요구하며 4월 국회 마지막까지 공세를 이어갈 모양새다.  

17일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 3당은 일제히 “김기식 파동‘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하며 십자 포화를 퍼부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이날 김 전 원장의 사퇴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을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헌정농단 사건’으로 규정하고, 국회 업무대신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도탄에 빠져 있는 민생을 두고 볼 수 없다. 투쟁을 선언하겠다”며 “국회 문란을 끝장내고 제왕적 대통령 권력을 반드시 종식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원내대변인은 이날 “이번 김기식 파동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며 “조 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 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 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3진 아웃”이라며 더 나아가 “임종석 비서실장 또한 조 수석보다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이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모습 (사진=연합뉴스 합성)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모습 (사진=연합뉴스 합성)

◇한국당 십자포화에 바미당‧민평당 지원사격....‘文’대국민 사과, 민정라인 총사퇴 맹공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는 물론 문 대통령의 책임론을 들고 나와  한국당의 총공세에 지원사격을 하고있다.  

유승민 바미당 공동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개미구멍에 둑이 무너지듯 문재인 정권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며 “문재인 정권은 그토록 적폐라고 욕하던 박근혜 정권과 같다”며 박 정부와 동일하게 치부했다. 

권성주 바미당 대변인은 “김기식 전 원장에 이어 김경수 의원의 대가성 인사청탁까지 청와대 인사라인은 전원 사퇴해야 한다”며 “조 수석을 비롯해 김기식 감싸기를 진두지휘한 임종석 비서실장 등 청와대 인사라인은 전원 사퇴해야 하는 것은 물론 문 대통령은 청와대의 인사 적폐에 대해 책임지고 대국민 사과성명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바미당과 함께 조 수석의 사퇴는 물론 청와대 민정라인의 총사퇴를 요구했다. 

최경환 민평당 대변인은 “청와대의 태도가 석연치 않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최근 사태에 대한 재발방지책을 내놓고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애초 제 식구 감싸기로 제대로 검증이 될 리가 없었다”고 비난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가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식으로 인사기준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지금 시급한 것은 인사라인 쇄신이다”며 “청와대는 조국 수석, 백원우 민정비서관, 조현옥 인사수석 등 민정,인사라인을 총사퇴시키고 이번 기회에 인사라인 시스템을 재정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모습 (사진=김영봉 기자)
17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모습 (사진=김영봉 기자)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무차별적인 정치공세에 4월 국회 업무복귀로 맞섰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이제 (야당이)국회를 더 이상 중단시킬 이유도 없다”며 “지방선거를 앞둔 한국당의 건수 올리기 정치로 개헌, 청년일자리와 지역경제 살리기 추경, 민생입법이 활짝 피어나지 못하고 고사되기 일보 직전이다”고 국회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한 건 정치를 그대로 둔다면 4월 임시국회, 개헌, 추경 모두 사실상 폐점위기에 처할 수밖에 없다”며 “한국당에 국민의 마음을 담아 한 말씀드린다. 제발 일 좀 하자”고 촉구했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