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5-28 17:03 (월)
[정균화 칼럼] ‘인간 성장의 비밀’
[정균화 칼럼] ‘인간 성장의 비밀’
  •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 승인 2018.04.22 08:3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단 하나의 믿음만으로 어떻게 이 모든 것들이 가능할 수 있죠? 태도 하나 달라졌다고 해서 어떻게 도전을 사랑하고, 노력의 가치를 존중하고, 역경에서 회복하고, 더 창조적이고 위대한 성공을 얻을 수 있다는 겁니까?” “너는 똑똑해”라고 하는 건 결국, 아이들을 바보처럼 느끼게 하고 바보처럼 행동하게 만든다. ‘예전엔 더 똑똑했는데 왜 이러지’ 하는 생각을 갖게 하지요. 우리가 사람들에게 재능이 있다거나 뛰어나다는 긍정적인 꼬리표를 달아줄 때 그런 결과를 의도한 것은 분명 아니다. 도전하려는 열망과 성공 비결을 빼앗으려는 의도가 없다고 해도, 능력에 대한 칭찬은 그런 위험을 안고 있다. 능력을 칭찬받은 학생 중 40%나 되는 아이들이 자신의 점수를 가짜로 적었다는 사실이 믿어지나요? 물론 점수를 높이는 쪽이었지요. 고정 마인드 셋에서는, 불완전함이란 창피한 것으로 여긴다. 자신에게 재능이 있다고 믿을 경우엔 특히 더하죠. 그래서 아이들은 거짓말을 한다. ‘인간 성장의 비밀’을 40년간 추적한 결과물 인《마인드셋, 著者 캐롤드웩》이론이다.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심리학계의 碩學 스탠퍼드대학교 심리학과 敎授가 40년간 탐구한 성공의 비밀에 대한 연구 성과를 담았다. 교육, 비즈니스, 스포츠, 예술을 비롯한 인생 모든 분야에서의 성공의 모든 것을 결정짓는 ‘마인드셋(마음가짐)’이 사람과 조직의 성장과 발전에 어떤 영향을 끼치며 어떻게 하면 성장으로 연결될 수 있는지 알려준다. 단순하고 뻔해 보이는 차이가 낳는 결과의 엄청난 간극(間隙)을 GE의 ‘잭 웰치’·,IBM의 ‘루거스트너’와 같은 비즈니스 리더, ‘마이클 조던’·‘타이거 우즈’와 같은 스포츠 스타, ‘다윈’이나 ‘토머스 에디슨’과 같은 과학자, ‘잭슨 폴락’과 ‘모차르트’와 같은 예술가들의 사례와 함께 학교 교육과 자녀 양육, 인간관계와 관련된 일상적 사례들을 통해 확인시켜주고, 고정 ‘마인드 셋’을 가진 사람을 어떻게 하면 성장 ‘마인드 셋’을 가진 사람으로 변화시킬 수 있을지 설명한다.

성장 마인드 셋을 가진 사람은, 지능을 포함한 기본적 자질들을 마치 근육처럼 키울 수 있다고 믿는다. 그렇다고 그들이 물리학 숙제를 열심히 하고 점프슛을 연습하면 누구나 아인슈타인이나 마이클 조던처럼 될 수 있다고 믿는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드웩’의 말을 빌리면, “그들은 ‘인간의 진정한 잠재력은 알 수 없다’고 믿는다. 즉 열정과 노력, 훈련의 세월을 통해 어떤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 미리 예측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그 결과, 그들은 어려운 도전을 마다하지 않고 자신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꾸준히 모색한다. 이처럼 성장 마인드 셋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현재의 재능과 능력에 만족하지 않으며 꾸준히 노력하는 인간’을 길러내기에, 두 명의 뛰어난 사업가는 ‘마인드 셋’을 마이크로소프트의 핵심 동력으로 삼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현CEO ‘사티아 나델라’는 2016년 [포브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창조하고자 하는 변화의 핵심을 담은 책”으로 꼽았다. 이제 ‘마인드 셋’ 개념은 미국의 양육, 교육, 리더십 코칭 분야에 널리 적용되어 활용 중이다. 그 이유는 ‘마인드 셋’을 읽어 보면 금방 알 수 있다. 로스쿨 입학시험처럼 어려운 과제, 역경, 고난을 앞두고 ‘나는 아직 성장할 수 있다’는 믿음을 다지는 데 ‘마인드 셋’을 읽는 것만큼 도움 되는 일이 없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마인드 셋의 차이가 노력과 성공에 대한 사람들의 관점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실패의 정의와 중요성을 어떻게 바꿔놓는지에 대해. 그리고 그 차이가 노력의 근원적인 의미를 밝혀내는 과정과 학교에서, 스포츠에서, 직장에서, 인간관계에서 보게 된다.

‘빌게이츠’의 연설문의 한 대목이 새삼 떠오른다. “게으름은 한사람의 영혼을 집어삼깁니다. 아무리 단단한 강철이라도 먼지처럼 다가가서는 결국 녹이 슬게 만들죠. 게으름은 악의 근원입니다. 그것은 한사람 뿐 만아니라 심지어 한 민족 전체를 무너뜨릴 수도 있습니다.”주여, 제가 이룬 것보다 항상 더 많이 갈망하게 하소서.“ <미켈란젤로>


tobe4285@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