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1 05:00 (일)
'미미샵' 산다라박, 박봄 질문에 '미소실종'
'미미샵' 산다라박, 박봄 질문에 '미소실종'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8.04.26 0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다라박 트위터 캡처
산다라박 트위터 캡처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미미샵' 제작발표회 기자간담회에서 산다라박이 '박봄'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하지만 산다라박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홀에서 JTBC4 ‘미미샵’ 제작발표회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은 산다라박에게 “박봄과 연락하고 있는 걸로 아는데, 화제가 되고 있는 근황에 대해 알려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앞서 “정해인이 우리 ‘미미샵’에 꼭 찾아와주셨으면 좋겠다”는 러브콜을 보내며 환하게 웃던 산다라박은 이 질문에 얼굴에서 웃음이 실종됐다.

이에 현장 진행자는 “‘미미샵’ 관련된 질문만 받겠다”며 산다라박 향한 질문을 차단했다. 질문을 받은 당사자 산다라박은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이후 산다라박은 본인에게 받은 질문에 횡설수설하는 등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날 박봄 관련 질문이 나온 건 지난 24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박봄의 마약 반입 사건을 재조명했기 때문. ‘PD수첩’에 따르면 박봄은 2010년 미국에서 암페타민 82정을 밀수입한 사실이 적발됐지만, 내사 중지되며 의혹을 받았다. 당시 박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박봄의 암페타민 투약목적이 우울증 치료”라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PD수첩’ (MBC 홈페이지 캡처)
지난 24일 방송된 MBC ‘PD수첩’ (MBC 홈페이지 캡처)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