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0:21 (화)
한국지엠 임단협, 조합원 찬반투표 가결…찬성률 67.3%
한국지엠 임단협, 조합원 찬반투표 가결…찬성률 67.3%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04.26 13:4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댄 암만 지엠 총괄사장(왼쪽)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 대책특위 홍영표 위원장 등과의 면담에서 발언 하고 있다. 오른쪽은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연합뉴스)
댄 암만 지엠 총괄사장(왼쪽)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 대책특위 홍영표 위원장 등과의 면담에서 발언 하고 있다. 오른쪽은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한국지엠 노사가 마련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의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가결됐다.

26일 한국지엠 노조에 따르면 조합원 찬반투표는 전체 조합원 가운데 67.3%가 찬성표를 던졌다. 25~26일 진행된 투표는 군산·부평·창원·사무·정비지회 등 전체 조합원 1만1987명 중 1만223명이 참여했으며, 투표율은 85.3%이다. 반대표와 무효표는 각각 3305표, 38표로 집계됐다.

앞서 한국지엠 노사는 '데드라인'으로 일컬어졌던 지난 23일 오후 5시를 임박해 극적으로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당시 노사는 핵심 쟁점이었던 군산공장 잔여인력 문제, 신차 배정, 1000억원의 복리후생비 감축 방안을 놓고 서로 한발씩 물러서면서 2월 7일 첫 상견례 이후 14차례 만에 교섭을 타결했다.

노사는 680여명의 군산공장 잔여 인력에 대해서는 희망퇴직 이후 진행하려던 4년간의 무급휴직을 하지 않는 대신 희망퇴직 종류 이후 관련 문제를 논의키로 했다. 신차는 부평과 창원공장에 각각 1개 모델을 배정하기로 약속했다. 또 2022년 이후 말리부를 대체할 후속모델을 부평2공장에 도입하기로 협의했다. 복리후생비는 세부 항목을 놓고 막판까지 진통을 겪자, '추후 협의 사항'으로 미뤘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임단협 타결을 통해 노동조합이 회사 정상화 계획에 동참해 준 데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한국정부와 산업은행 등 이해관계자의 지원을 구하고자 지속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산공장 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2차 희망퇴직 신청 기간에는 전체의 4.4%(30명) 정도만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엠은 남아있는 군산공장 잔여인력 가운데 최종적으로 100여명 정도만 전환배치할 계획이어서 또 다른 노사 갈등이 예상된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