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1 05:00 (일)
[청년 창업정책 점검] 청년기업 생존율 높이는 '청년창업사관학교'
[청년 창업정책 점검] 청년기업 생존율 높이는 '청년창업사관학교'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04.2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벤처부에서 지원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졸업생 중 창업해서 5년동안 유지한 비율이 71.3%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중소기업벤처부에서 지원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졸업생 중 창업해서 5년동안 유지한 비율이 71.3%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창업의 가장 어려운 점은 '시작'보다 '유지'이다. 청년들은 다양한 아이템을 들고 창업에 뛰어들고 있지만 직접 겪게 되는 시장의 찬바람은 생각보다 더 혹독하다. 이 때문에 정부의 창업정책도 '시작'보다 '유지'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소기업벤처부가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이러한 목소리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된 정책이다. 

실제로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한 기업들은 높은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 3기(2013년) 졸업생 254명 중 181명(71.3%)이 졸업하고 5년 동안 창업을 이어가고 있다. 4기도 졸업생 284명 중 248명(87.3%)이 4년째 기업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창업자들의 죽음의 계곡이라고 불리는 3년~7년을 50% 이상의 기업이 버티고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3개 과정의 교육으로 나눠 모집한다. 1년 과정, 2년 과정, 추가 과정 교육을 마련해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에는 총 450명(팀) 내외를 모집했는데, 수도권에서만 하는 게 아니라 지역별로 나누어 많은 청년에게 기회를 주고 있다. 신청은 다른 청년창업 지원제도와 마찬가지로 만 39세 이하만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팀 단위로도 신청할 수 있다. 대표자를 1명정하고 3명 이내의 팀원을 구성해서 참가할 수 있다.

또한 지원자 모집일 기준으로 창업 후 3년 이하 기업의 대표자도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입교하면 기술개발과 시제품제작비, 기술정보활동비, 마케팅 비용 등으로 정부지원금을 최대 1억원을 받는다.

창업자에게 가장 중요한 인프라 공간도 지원받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마련된 사무공간에 들어갈 수 있다. 추가로 제품 제작에 필요한 3D 프린터, RP 머신, 가공기 등을 지원한다. 또한, 입교자들에게 사업화 진도와 단계별 집중 교육을 해준다.

중소기업벤처부는 입교자들에게 판로개척 지원도 해준다. 국내·외 전시회 참가자에게 독립 부스 설치, 통역비용, 제품운송비용 등을 지원한다. 그리고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글로벌 연수와 해외 펀딩도 같이 지원한다.

다른 청년창업지원제도와 가장 크게 다른 점은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졸업한 졸업생을 5년간 매출과 성과를 체크해준다. 5년 동안 창업기업을 확인하며 기업의 상태가 위태롭거나 졸업자가 중기부에 도움을 요청하면 상담과 코칭을 해준다.

또한, 정부기관의 융자지원도 해준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생들은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진행하는 융자사업을 신청하면 우선 혜택이 주어진다.

‘청년창업사관학교’의 1년 교육과정은 최대 1억원 이내, 2년 교육과정은 최대 2억원을 지원해준다. 다른 청년지원사업에 비교해서 많은 금액을 지원해준다. 또한, 중기부에서 5년 동안 관리하며 기업의 상태도 체크로 기업의 생존율도 높이고 있다.

신이철 글로벌창업네트워크 대표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다른 제도와 다르게 기본적으로 많은 지원금이 들어간다"며 "운영해오던 제도를 ‘청년창업사관학교’와 똑같은 커리큘럼과 지원을 한다 해도 바로 효과가 나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고 말했다.

한편 신 대표는 “창업하고 5년을 버틸 확률은 30%라고 생각하는데 70%가 넘는 것은 대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