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8 23:00 (일)
이동걸 "GM, 한국 철수시 36억달러 손실…'먹튀' 아냐"
이동걸 "GM, 한국 철수시 36억달러 손실…'먹튀' 아냐"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5.11 14:4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설비투자, 구속력 있는 계약…계약 위반시 소송"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1일 제너럴모터스(GM)와 산업은행의 한국GM 정상화 관련 협상과 관련해 제기되는 '먹튀' 비판을 두고 "먹튀는 공짜로 먹고 튀는 것"이라며 "먹튀로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제공=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제공=연합뉴스

이동걸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GM이 한국GM에 투입하는) 64억달러라는 돈이 글로벌 기업이라도 적은 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산업은행의 비토권, GM의 지분유지 조건, 3조원의 신규 설비투자 등 3가지가 GM을 10년간 묶어두는 조건이라며 "신규 설비투자가 가장 강력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장 설비투자가 2027년까지 매년 2,000억~3,000억원씩 진행되는데, 이는 "(2027년) 이후에도 있겠다는 의지의 표명이고, 그 신규 설비투자는 구속력 있는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GM이 계약을 어길 수도 있지만, 그러면 저희가 소송에 들어갈 근거가 된다"고 강조했다.

GM은 한국GM에 대한 기존 대출금 28억달러를 출자전환하면서 희망퇴직금 등 구조조정 비용 8억달러를 먼저 대출로 지원한 뒤 올해 안에 출자전환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10년간 한국GM에 시설투자 용도로 20억달러, 영업손실에 따른 운영자금 용도로 8억달러를 회전한도대출로 지원한다.

이에 맞춰 산업은행은 7억5,000만달러를 출자하기로 했다.

그는 "우리가 7억5,000만달러 손실이 나면 GM도 36억달러 손실을 볼 것"이라며 "(대출금) 28억달러도 소송채권, 임금채권, 상거래채권이 섞여 있어 모두 회수하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