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21 06:30 (화)
"청바지 입은 '꼰대'들"...국내 기업 문화, 10명 중 9명이 '부정적'
"청바지 입은 '꼰대'들"...국내 기업 문화, 10명 중 9명이 '부정적'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5.14 11:0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문화 개선활동에 대한 인식.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소통을 활성화한다고 복장 자율화하고, 직급호칭을 없앴는데 정작 의견은 잘 듣지 않는다. 듣더라도 보고과정에서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한 제도로 변질되곤 한다. ‘청바지 입은 꼰대’들이 따로 없다.” 중견기업 A대리.

 “강제 소등하고 1장짜리 보고서 캠페인 했지만 변한 게 없다. 불 꺼진 사무실에서 스탠드 켜놓고 일하고, 1장짜리 보고서에 첨부만 30-40장이다. ‘무늬만 혁신’이다. 낭비이자 삽질이다.” 대기업 B차장.

불통, 비효율, 불합리로 요약되는 국내 기업의 후진적 조직문화가 과거에 비해 개선됐으나, 여전히 근본적 변화 수준엔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기업문화 현실에 대해 대다수 직장인들이 ‘청바지 입은 꼰대, 보여주기, 무늬만 혁신, 삽질’ 등의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대한상공회의소와 맥킨지는 ‘한국 기업의 기업문화와 조직건강도 2차 진단 보고서’를 14일 발표했다.

보고서에서 대기업 직장인 2000여 명을 대상으로 기업문화를 조사한 결과 2년 전 후진적 기업문화 요소로 지적받았던 습관적 야근, 비효율적 회의, 불통의 업무방식 등이 다소 개선됐으나 여전히 낙제수준에 머물고 있었다.

기업문화에 대한 평가.

기업문화 개선효과를 체감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 일부 변화는 있으나 개선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답변이 59.8%, 이벤트성으로 전혀 효과가 없다는 응답이 28.0%로 직장인 87.8%가 부정적인 답변을 했다. 근본적인 개선이 됐다는 응답은 12.2%에 불과했다.

기업문화 개선활동에 대한 평가에서도 ‘무늬만 혁신’, ‘재미없음’, ‘보여주기’, ‘청바지 입은 꼰대’, ‘비효율’ 등 부정적인 단어들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기업의 조직건강도를 심층 분석한 결과에서도 조사대상 8개사 중 7개가 글로벌 기업에 비해 뒤떨어 지는 것으로 진단됐다. 4개사가 최하위 수준, 3개사가 중하위 수준, 중상위 수준은 1개사인 가운데 최상위 수준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영역별 진단결과를 살펴보면 책임소재, 동기부여 항목에선 국내기업이 상대적 우위를 보인 반면 리더십, 외부 지향성, 조율과 통제(시스템), 역량, 방향성 등 대다수 항목에서 글로벌 기업에 뒤처졌다.

특히 비과학적 업무 프로세스, 비합리적 성과관리, 리더십 역량부족 등이 조직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문화 4대 혁신과제.

대한상의는 국내 기업문화의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4대 개선과제로 △빠른 실행 업무프로세스 △권한·책임 부여된 가벼운 조직체계 △자율성 기반 인재육성 △플레잉코치형 리더십 육성 등을 제시했다.

우선 업무 프로세스 과학화를 위해 기존의 ‘체계적 전략기반 실행’ 프로세스를 빠른 실행에 중점을 둔 ‘시행착오 기반 실행’ 모델로 바꿀 것을 조언했다. 이어 효율성을 강조한 기존의 기능별 조직구조를 통합해 권한과 책임이 모두 부여된 ‘소규모 자기완결형’의 가벼운 조직으로 전환할 것을 제안했다.

또 승진·보상 위주의 인재육성방식을 주인의식·자율성을 기반한 내재적 동기부여 방식으로 개편하고, Top-down 방식의 관리자형 리더십을 구성원들과 함께 뛰며 업무를 지원하는 ‘플레잉코치형’ 리더십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근 대한상의 기업환경조사본부장은 “빠른 경영환경 변화 대처에 필요한 역량으로 유연성을 꼽지만 이에 적합한 체계 개선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조직은 흔들리게 된다” 며 “프로세스, 구조, 인재육성, 리더십 등 조직운영 요소 전반에 걸쳐 ‘역동성’과 ‘안정적 체계’를 동시에 갖춘 ‘양손잡이’ 조직으로 변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ckh@asiatime.co.kr


관련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