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16 19:00 (목)
구본준 LG 부회장, 독립은 언제쯤?
구본준 LG 부회장, 독립은 언제쯤?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5.20 12:13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LG그룹의 경영권이 구광모 LG전자 B2B사업본부 정보디스플레이(ID)사업부장(상무)에게 넘어가는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구본준 LG 부회장의 진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장자가 경영권을 승계하면 다른 형제들은 그룹 경영에서 손을 떼고 퇴진하는 LG가의 전통에 따라 독립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LS그룹이나 LIG그룹 등이 이 같은 '장자 승계, 형제 퇴진'의 대표적인 사례다. 구인회 LG 창업주의 바로 아래 동생인 구철회 명예회장의 자손들은 지난 1999년 LG화재를 만들어 그룹에서 독립시킨 뒤 LIG그룹을 만들었다.

또 여섯 형제 중 넷째인 구태회, 다섯째 구평회, 막내인 구두회 형제는 지난 2003년 계열분리해 LS그룹을 설립했다. LG그룹에 속했던 LG전선, LG산전 LG니꼬동제련 등을 들고 나간 것이다.

구본무 회장이 부친인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으로부터 경영권을 물려받던 지난 1995년에도 LG반도체를 이끌던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유통사업을 담당하던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이 계열사 경영에서 손을 뗐다.

구본무 회장의 4형제 중 둘째(구본능 회장)와 넷째(구본식 부회장)도 일찌감치 LCD(액정표시장치) 모듈 등 전자 부품을 생산하는 희성그룹을 설립해 독립했다.

구본준 부회장은 현재 LG그룹 지주사인 ㈜LG의 지분 7.72%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이 지분을 밑천 삼아 일부 계열사나 사업부문을 분리해 독립할 수 있다.

일각에선 LG상사와 판토스 등 상사 부문, 또는 디스플레이 사업 등을 유력하게 거론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구본준 회장의 독립 시기가 당장이 될지, 아니면 2∼3년 정도의 과도기를 거친 뒤가 될지도 확정되지 않았다.

구 부회장이 지난해부터 와병 중인 구본무 회장을 대신해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총수 대행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4세 경영이 본격화될 때까지 지금의 체제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ckh@asiatime.co.kr


관련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