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6-18 22:00 (월)
'또 청와대 외압설'...포스코, 이번엔 ‘코드인사’ 논란 피할까
'또 청와대 외압설'...포스코, 이번엔 ‘코드인사’ 논란 피할까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6.05 10:4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회장 선출 앞두고 몸살
전직 포스코 회장들·청와대 연루 논란
최종 후보 결정 ‘초읽기’…새 회장은 누가 ‘업계 촉각’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빌딩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빌딩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가 차기 회장 선출을 코앞에 두고 또 다시 몸살을 앓고 있다. 회장 선임과 퇴임 때마다 반복됐던 정권 외압 논란으로 대내외적 갈등을 겪고 있는 것이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이구택·정준양·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과 김준식 전 사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달 29일 인천하얏트호텔에서 이들 전임 포스코 회장이 모인 가운데 장하성 실장의 뜻이라며 장 실장과는 초·중학교 동창인 ‘김 전 사장 포스코 회장 밀어주기’ 합의가 있었다는 제보를 근거로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논평을 냄에 따라 ‘청와대 개입’ 의혹이 불거진 탓이다. 포스코와 청와대는 장 실장의 포스코 인사 연루설을 즉각 부인했다.

사실 포스코 차기 회장 선임과 관련한 하마평(앞에서 이루어진 세간의 평) 같은 얘기는 많이 나돈다. 예상 후보자들의 친여 성향을 비롯한 주요 여권 인사들과의 친분 등이 거론되며 포스코 안팎에선 전직 회장들과 청와대 간 특정 후보 밀어주기 물밑작업이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는 등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정부와 연이 닿아있는 코드 인사 가능성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높다.

이처럼 회장 선임을 놓고 회사가 안팎으로 시끄럽자 포스코는 최근 후보 추천을 하는 헤드헌팅 업체(서치펌)를 앞서 권오준 회장 선임 때보다 약 2배 늘리고 주요 주주로부터도 직접 후보 추천을 받기로 하는 등 회장 선임 절차를 일부 변경했다. 그동안 비공개 원칙에 따른 절차적 문제가 지적돼 온 만큼 여론을 의식해 절차적 정당성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도 분석된다.

차기 포스코 회장을 선출하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은 현재 내부 인사 10여명과 외부 인사 10여명 등 20여명으로 후보군을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계 카운슬은 이 명단을 바탕으로 이달 중순까지 후보군을 5명으로 압축한 뒤 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 1명을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인물은 오는 8월 중에 이사회와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차기 회장으로 최종 확정된다.

앞서 권 회장은 후보 선정 절차의 공정성·객관성 확보 차원에서 면접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매출 60조원의 철강업계 1위 포스코 회장 선출이 이번에는 정치권력이 아닌 오직 철강업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선임하는 데에 중점을 둬야할 것”이라며 “매번 반복돼온 정권교체는 포스코 회장 중도 사퇴라는 공식을 끊어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어떤 인물이 포스코 회장에 선임될지에 업계 안팎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