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20 11:43 (월)
[사용기] G7 씽큐 '일주일', "딱히 잘난 건 없지만, 그렇다고해서..."
[사용기] G7 씽큐 '일주일', "딱히 잘난 건 없지만, 그렇다고해서..."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6.06 02:28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이 G7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모델이 G7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는 스마트폰 본연의 기능에 가장 충실한 제품으로 꼽힌다. 특히 문제가 됐던 디스플레이는 아직까지 뚜렷한 단점을 찾을 수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약 일주일간 G7 씽큐를 사용해봤다. 제품을 만져보고 이런 생각이 들었다. 특별히 잘난 것은 없지만, 그렇다고 딱히 흠 잡을 것도 없었다.

기자가 G7 씽큐를 사용하며 가장 중점을 두고 지켜본 부분은 역시 디스플레이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G7 씽큐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는 M+LCD가 아니라 RG-BW방식을 채택했던 부분이 상당한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또 G7 씽큐 디스플레이를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3픽셀 M+LCD가 아닌 2픽셀 RG-BW 방식으로 배열됐다. 이는 QHD+가 아닌 FHD급의 화질로 볼 수 있다는 내용의 글도 이어졌다.

물론, 당시 LG전자는 "문제가 없다"며 발빠르게 진화에 나서긴 했다.

결과적으로 M+LCD, RG-BW 방식 등 전문적인 내용을 제외하고 사용자 관점에서 디스플레이가 문제가 된다는 느낌은 전혀 받을 수 없었다. 또 기존에 사용하던 갤럭시S9플러스의 OLED 디스플레이와 비교해도 특별히 뒤처지는 부분도 눈에 띄지 않았다.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G7 Think Q'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G7 Think Q'

LG전자는 G7 씽큐 출시 당시 "독자 화질 기술로 스마트폰 본질 강화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단점을 보완한 새로운 LCD 제품으로 백라이트 투과율을 높여 크기와 해상도가 같은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더 밝고 소비전력 효율은 높였다.

디스플레이는 TV처럼 콘텐츠 특성에 따라 최적의 화질을 선택할 수 있는 기능도 상당히 편리했다.

에코, 시네마, 스포츠, 게임, 전문가, 등 즐기고 싶은 콘텐츠의 종류에 맞춰 모드를 고를 수 있으며, 그 변화폭은 상당히 컸다.

에코 모드를 선택하면 밝기를 기존 폰 수준으로 유지하면서도 배터리 효율성을 최대로 끌어올리며, 시네마 모드는 국제 표준 방송 규격의 색온도로 맞춰주고, 스포츠 모드는 경기장의 잔디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원색을 강조하는 최적의 컬러를 보여준다.

게임 모드를 선택하면 색온도와 보색을 강조해 강렬한 느낌으로 역동성을 강조한다.

넥슨 신작 MMORPG '카이저'는 LG전자 'G7 ThinkQ'에 탑재된다. G7에서 카이저를 플레이하고 있는 모습.
넥슨 신작 MMORPG '카이저'는 LG전자 'G7 ThinkQ'에 탑재된다. G7에서 카이저를 플레이하고 있는 모습.

전문가 모드에서는 빛의 3원색인 R(Red), G(Green), B(Blue)의 색을 조절하는 것은 물론 색온도, 채도, 색조, 선명도까지 사용자가 직접 단계별로 세밀하게 구분하는 게 가능하다.

LG전자는 “TV와 스마트폰에서 축적해온 세계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력에 편의성을 더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모바일 시청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가 드디어 잘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찾은 느낌이다. ckh@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