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6-20 04:30 (수)
지방선거 D-1, 막판 민심잡기 나선 여야…지키느냐 vs 빼앗느냐?
지방선거 D-1, 막판 민심잡기 나선 여야…지키느냐 vs 빼앗느냐?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8.06.12 14:06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12일 마지막 선거운동 총력전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6.13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12일 마지막 선거운동 총력전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6.13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12일 막판 민심잡기에 나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에 발목 잡힌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주자고 호소했고 야당은 여당의 독주를 막고 정부를 견제하고 심판해야 한다는데 방점을 찍었다. 

특히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기대하고 있는 민주당은 부산과 서울은 물론 격전지인 대구 등에서 화력을 집중한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오전부터 부산시장에 출마한 오거돈 후보 캠프에서 판세 굳히기에 나섰다. 추 대표가 지난 3일 이후 보수의 텃밭 부산을 재차 방문한 것인데 ‘보수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로 해석된다. 

추미애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한반도 운전대를 꽉 붙잡고 종전선언, 평화협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구축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지방선거 기간 중 마지막 중앙선대위 회의를 부산에서 갖는 것 또한 같은 맥락이다. 수출강국의 주인공이었던 부산 또한 평화의 기회를 최대한 살려 해양과 육지를 잇는 다리가 되고 광활한 유라시아 대륙으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실현시킬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다”며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바로 적임자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그는 또 다른 보수 텃밭인 울산과 대구, 대전을 순서대로 방문해 송철호·임대윤·허태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민주당의 마지막 유세는 서울에서 마침표를 찍는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8시 서울 중구 명동 눈스퀘어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에게 지원유세를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 한다. 

◇야당, 정부 심판론들고 ‘총력전’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수도권에 화력을 쏟아 붙는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마지막 지지층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전략을 마련한 뒤 경기 안산시와 서울 광화문을 찾아 총력유세를 펼친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하루뿐이다. 문재인 정권의 민생파탄을 국민들에게 각인시키고 그것이 내일 투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국의 당원동지 여러분께 마지막 분발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거점 유세를 마치고 마지막으로 경기, 서울에서 선거운동을 종료한다”며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마지막 보루로서 한국당이 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려달라. 우리의 진심이 통한다면 내일 우리는 국민들로부터 승리의 월계관을 받을 것”이라고 희망했다. 

최근 이재명 스캔들 의혹으로 인해 최대 격전지가 된 경기도지사에 관해서는 “위선과 거짓의 인생의 종착역이 보인다”며 “경기도민들의 올 바른 판단을 기대한다”고 네거티브 선거를 이어 갔다. 

바른미래당은 서울과 경기, 광주 등으로 흩어져 화력을 분산시키며 지지를 호소한다. 특히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구로구 집중유세를 시작으로 금천구, 관악구를 돌며 시민들을 만난다. 이후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함께 명동과 종로에서 마지막 지지 호소로 마무리 한다. 

민주평화당은 호남 적자를 자처하면서 전북과 전남에 올인한다. 장병완 민평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광주시의회에서 조배숙 대표와 정동영 의원은 오후 2시 전북 도의회에서 각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마지막으로 정의당은 이정미 대표와 지도부들이 서울과 경기, 인천 등에서 총력전을 펼친다. 이 대표와 심상정 의원, 김종민 서울 시장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구로동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는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는 정부와 여당의 민심 굳히기냐? 아니면 여당과 정부 견제를 위한 민심 빼앗기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이날 자정까지 총력전을 펼치며 시민들에게 후보 지지호소를 할 전망이다.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