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16 05:30 (목)
김정은이 언급한 '사의' 의미두고 네티즌 '와글와글'
김정은이 언급한 '사의' 의미두고 네티즌 '와글와글'
  • 강은석 기자
  • 승인 2018.06.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강은석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늘 같은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라고 말한 가운데 '사의'를 두고 네티즌의 이목이 모이고 있다.

사의(謝意)란 '잘못을 비는 말'로써 쓰기도 하지만 '감사하게 여긴다'는 뜻으로도 쓰인다.

앞서 12일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기 앞서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라며 "이번 문서에 서명하게 돼서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하게 됐다"며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같은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말하고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한 발표문은 곧 알게 되실 것"이라며 "결과에 다들 만족하실 거다. 양측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은 이제 해야할 일을 할 것"이라며 "모두가 행복해 할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드린다"며 "오늘 만남이 그 누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더 나은 결과가 계속해서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