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2 00:00 (월)
與, 국회의원 재보선·광역단체장 싹쓸이
與, 국회의원 재보선·광역단체장 싹쓸이
  • 권진안 기자
  • 승인 2018.06.13 19:29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평화 분위기 고조 지속이 민주당 승리 기반
한국당, 영남권 텃밭 내주며 지도부 책임론 공방
문재인 정부 국정·개혁 드라이브 탄력 받을 전망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사전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광진구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사전투표용지를 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사전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광진구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사전투표용지를 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권진안 기자] 13일 전국에서 치러진 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인 대승을 거둔 가운데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선거 참패로 충격에 휩싸인 모습이다.

이날 선거 마감 후 방송 3사가 공동 발표한 출구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은 17곳의 광역단체 중 14곳에 당선자를 냈고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10석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광역단체 중 대구·경북을 제외한 부산, 울산, 경남 등 영남권 텃밭까지 민주당에 내주면서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대승을 거둔 배경으로는 문 대통령과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이 높은 수준을 유지해 왔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선거기간 동안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제1 야당인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심판론과 '샤이 보수' 결집 등을 통한 극적 반전을 노렸지만 선거 막판까지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했다.

지난해 5월 대선 이후 전국 규모로 1년여 만에 처음 치러진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 중간 평가라는 의미가 있고 미니총선 수준의 국회의원 재보선도 전국 12곳에서 함께 진행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선거에서 집권여당이 압승하면서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개혁 드라이브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반면, 야권은 지도부의 선거 패배 책임론으로 인한 내홍에 휩싸이면서 정계 개편의 소용돌이 에 빠져들 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전국에서는 광역·기초단체장과 지방의회의원을 뽑는 지방선거 투표가 오전 6시 전국 1만4134곳의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돼 오후 6시 마감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단체장 17명, 교육감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천927명, 교육의원(제주) 5명 등 모두 4016명이 선출됐다.

 

  kj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