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6-21 19:00 (목)
충격에 빠진 자유한국당…홍준표 대표 사퇴 시사
충격에 빠진 자유한국당…홍준표 대표 사퇴 시사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8.06.13 21:07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대표, SNS에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시청하며 예상치 못한 결과에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시청하며 예상치 못한 결과에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자유한국당은 13일 오후 6시 방송3사의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침통한 분위기에 빠졌다.

이날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이 텃밭인 대구·경북을 제외하고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14곳을 더불어민주당에 빼앗겼다.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등 선대위 지도부는 오후 6시가 가까워져 오자 여의도 당사 2층에 마련된 종합상황실로 모였다.

오후 6시 정각, 한국당의 '참패'를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찬물을 끼얹은 듯 침묵만이 흘렀다.

김 원내대표는 30분가량 상황실에 머물다 자리를 뜨며 "보수 혁신·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게 오늘 그 결과로 여실히 나온 것 같다"며 "말이 필요 없이 모든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는 게시글을 올리며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암시했다. 이 문구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 책상에 써놓았던 문구로 유명하다. 

홍 대표는 2011년 한나라당 대표 시절 당 최고위원들이 쇄신을 촉구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하자,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트루먼 전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해 자신의 심경을 밝힌 바 있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