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6-21 19:00 (목)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압승 소식에 축제 분위기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압승 소식에 축제 분위기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8.06.13 21:3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구조사 결과 17곳 가운데 14곳 압승 예상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제7회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14곳에서 압승이 예상되자 축제 분위기로 변했다.

수도권 3곳과 함께 약세 지역이었던 부산·울산·경남까지 승리할 가능성이 높게 나오자 개표상황실에는 박수와 환호성이 끊이지 않았다.

정당별 광역단체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은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보선 12곳에서도 민주당이 10곳에서 앞선 반면, 한국당은 1곳에서만 우위를 보였다. 충북 제천·단양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경합을 보여 개표 결과가 진행돼야 승패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추미애 대표, 이해찬 수석 공동선대위원장, 이석현·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선대위 지도부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 20여 명은 투표 종료 시각인 오후 6시를 앞두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차려진 상황실로 모였다.

민주당 선대위 지도부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부터 승리를 예감한 듯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다.

광역단체장 14곳의 승리를 알리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추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고 박수를 쳤다.

특히 출구조사 결과가 실제 개표 결과로 이어질 경우 민주당은 수도권 광역단체장 3곳에서 전승하게 된다.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는 선거 기간 여배우 스캔들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수도권 민심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다.

또한 정태옥 전 한국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의 '이부망천' 발언은 중도·부동층 표심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에 대한 관측이 나온다. 

한편 민주당 계열 정당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석권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실시 이후 처음이다. jsm7804@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