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8 13:32 (일)
6·13 지방선거 후폭풍 거세다
6·13 지방선거 후폭풍 거세다
  • 권진안 기자
  • 승인 2018.06.14 17:0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정계개편 불가피...국민들, 환호VS자만 말아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등 6.13 지방선거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승리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이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권진안 기자] 6·13 지방선거의 후폭풍이 거세다. 정치권은 정계개편 소용돌이에 휩싸였고 국민들도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고 김성태 원내대표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김 권한대행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 참패로 쑥대밭이 된 당 수습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도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전북과 전남에서 5개 기초단체장을 확보하는 등 성과를 거뒀지만 목표치인 8석 이상의 기초단체장 확보에는 못미쳐 고민에 휩싸였다.

정의당은 이번 선거에서 광역 의원 1명과 광역 비례대표 의원 10명, 기초 지역구 의원 17명과 기초 비례대표 의원 9명 등 총 37명의 당선인을 배출했다. 정당투표에서도 10%에 가까운 득표율을 얻어 비교적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선거의 대승을 기반으로 후반기 국회정상화를 서두른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정국은 정계개편을 두고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돈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국민들도 선거결과 발표 후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번 선거결과는 진정한 국민들의 마음이라며 한호하는가 하면 일부에서는 여당은 선거승리로 자만하지 말고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고 소통하길 바란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kj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