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4 12:30 (수)
현대차, 반값 일자리 성공할까?…협약식 무기한 연기
현대차, 반값 일자리 성공할까?…협약식 무기한 연기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06.18 14:2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의 서울 양재동 사옥.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그룹의 서울 양재동 사옥. (사진제공=현대차)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이른바 '반값 일자리'로 주목받는 현대자동차와 광주광역시의 합작 공장 설립이 난항을 겪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19일로 예정된 신규 공장 설립을 위한 현대차와 광주시의 업무 협약 체결식이 무기한 연기됐다.

현대차와 광주시가 합작법인 설립을 두고 세부 내용을 최종 조율하는 과정에서 의견차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현대차와 광주시는 합작법인 이사회 구성, 경영책임 부담, 위탁 생산 차량 가격 등에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의 경우 위탁생산 공장 설립은 처음인데다, 노조의 반대까지 예상되면서 내부적으로 부담이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매년 노조와의 임금협상을 둘러싸고 극한의 갈등이 반복 되는 만큼 노조를 설득할 수 있는 내용을 협약에 담기 위해 논의 중이다.

현대차 노사의 11차 단체교섭이 19일로 예정돼 있어 신규 공장 설립을 두고 노조가 어떤 목소리를 낼지도 주목된다.

현재 노조는 신규로 설립될 광주공장 근로자의 연봉이 4000만원 수준임을 지적하며 노동자의 하양 평준화를 가져 올 수 있다며 적극 반대하고 있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는 정규직의 임금수준을 4000만원으로 하양 평준화하고 후퇴시키는 정규직도 아니고, 비정규직도 아닌 중규직"이라며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지분투자로 생산능력을 추가하는 것은 그룹의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권 승계 실패, 경영위기라는 곤궁한 처지를 타개하기 위한 정치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현대차는 233만대의 여유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단체협약 등을 근거로 광주형 일자리 투자를 반대한다"고 강경 입장을 내놨다.

현대차와 광주시가 설립할 신규 공장은 연간 1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2021년까지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내에 조성된다. 7000억원이 투입되고 현대차는 2대 주주로 참여해 이 중 20%미만을 투자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광주시는 신규 공장 근로자의 임금을 기존의 절반 가량인 연봉 4000만원 수준으로 책정해 생산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업계는 1000㏄ 미만의 초소형 SUV를 현대차가 이곳에서 생산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