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4 03:30 (수)
포스코 차기 회장선출 두고 정치권·시민단체 ‘성토’ 빗발
포스코 차기 회장선출 두고 정치권·시민단체 ‘성토’ 빗발
  • 이경화 기자
  • 승인 2018.06.20 11:2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최종 면접자 확정 앞두고 긴급 기자회견·좌담회 잇달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빌딩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빌딩 전경.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가 20일 열리는 제8차 최고경영자(CEO) 승계카운슬 회의에서 5명 안팎의 차기 회장 최종 면접 대상자를 확정한다는 방침인 가운데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포스코 차기 회장 선출 절차를 맡은 CEO 승계카운슬이 추천방식을 바꾸고 비공개로 진행하는 등 투명하지 못한 문제가 있다”며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이 여전히 영향력을 미친다는 소문이 있는데 밀실 논의를 중단하고 투명하게 공개해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문재인 정부 들어 포스코를 비롯한 기업에 대해 직접 관여하거나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분명히 지키고 있다”며 “포스코 카운슬이라는 몇몇 사람이 밀실에서 영향력을 미친다는 의혹이 있는데 국민의 기업을 사유화하는 방식으로 운영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8일 서울중앙지검에는 포스코 CEO 선출 절차에서의 내·외부 개입설을 수사해 달라는 시민단체의 고발장이 접수됐다.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에 참여하고 있는 정민우 전 포스코 대외협력팀장은 “여권 실세와 포스코 전·현직 출신 인사들이 포스코를 사유화하려는 움직임이 서서히 감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일 오전 현재 국회에선 포스코 CEO 승계카운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긴급좌담회·기자회견이 연이어 진행되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포스코 CEO 승계카운슬 해체와 공정하고 투명한 회장 선임 절차를 촉구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광온·권칠승 민주당 의원도 긴급 좌담회를 열고 포스코 비리 전반에 대한 문제 제기를 비롯한 국민연금의 역할에 대해 집중 토론을 이어가고 있다. egija99@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