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0 06:00 (목)
백군기 용인시 당선인,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 출범
백군기 용인시 당선인,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 출범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8.06.20 13:57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은 자세로 시민 섬길 터”…‘명품 용인’실현 강조
/사진제공=용인시
/사진제공=용인시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민선 7기 용인시를 이끌 백군기 당선인이 별도의 인수위원회를 구성하지 않고 소규모 자문단인‘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을 구성했다.

백군기 당선인은 20일 오전 10시 용인시청 14층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사무실에서 시장직 인수 절차에 들어갔다.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은 위원장 없이 자치행정․문화복지․경제환경․도시건설 등 4개 분과 9명의 위원과 간사 겸 대변인 등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공약사항 점검을 위한 조언 등 역할을 최소화하도록 소규모 자문단을 구성했다.

이는 선거캠프 관계자가 인수위원회에 참여해 온 관행을 없애고 불필요한 논란을 막기 위한 조치다.

추진단은 이날 첫 회의를 갖고 인수위 업무를 시작했다. 오는 29일까지 운영된다. 분과별로 시정현안과 재정상황 및 조직 현황을 파악해 민선7기의 시정비전과 발전전략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 백 당선인은 인사말을 통해 “낮은 자세로 시민을 섬기는 겸손한 시장이 되겠다”며 “100만 시민의 ‘명품 행복도시 용인’을 위해 정의로운 시정을 펼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지역발전 5대 핵심공약인 ‘편리한 출퇴근 스마트 교통도시’, ‘주변도시들이 부러워하는 교육특별도시’, ‘첨단산업과 농업이 공존하는 경제자족도시’, ‘빈틈없는 공공안전망이 구축된 복지도시’, ‘자연과 문화예술이 어우러지는 친환경 생태도시’ 등을 통해 반드시‘명품 용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백 당선인은 시정추진단 위원들에게 “엄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인수위 활동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분과별 위원은 대학교수, 시민단체 관계자, 전직 공무원 등 해당 분야의 실무형 지역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자치행정 분과에서 김도년 전 용인시 처인구청장, 김성종 단국대 교수가 활동하며, 문화복지 분과에 김남숙 전 용인시 평생교육원장, 윤건호 용인송담대 교수, 경제환경 분과에 서주원 명지대 교수, 난개발 관련 시민 활동가 최병성 씨, 도시건설 분과에 서충원 강남대 교수, 윤일수 아주대 교수, 이병설 전 용인시 건설교통국장이 활동한다. 조재헌 전 국회의원 보좌관이 대변인을 맡는다.

한편 용인시는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장직 인계․인수 매뉴얼’에 따라‘민선7기 인수지원단’을 구성해 분과별 실국 주요 업무를 보고하는 등 민선 7기 시정 정책 기조를 정하는 인수위 업무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jhk1527@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