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20 15:45 (금)
2금융권 대출도 상환유예 유연해진다
2금융권 대출도 상환유예 유연해진다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6.24 12:59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실직이나 질병 등으로 재정 사정이 갑자기 나빠진 대출자를 위해 채무상환을 유예해주는 제도가 제2금융권으로 확대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다음달 저축은행중앙회를 중심으로 '저축은행 프리워크아웃 활성화 가이드라인'이 나온다.

이에 따르면 앞으로 상호금융이나 여신전문금융회사 등의 대출도 채무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은행권에는 채무상환 유예제도가 있지만 정작 취약계층이 더 많은 2금융권에는 이런 혜택이 없어 제대로 지원이 안 되는 상황이다.
 
금융위는 지난해 은행권 취약·연체 차주 지원방안을 세우며 정상적으로 빚을 갚던 사람이 실직·폐업 등으로 갑작스럽게 재무적 곤란 상황에 빠지면 원금상환을 유예해주는 대책을 마련했다.

지난 2월 은행연합회가 내놓은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인'을 보면 채무 유예 대상은 △실직이나 폐업(휴업) 경우 △대출자 또는 가족의 질병·상해 등으로 의료비 지출 규모가 연 소득의 10%를 초과하는 경우 △대출자가 사망하는 경우 △거주주택에 자연재해가 발생한 경우 등이다.

주택가격 6억원 이하(1주택 소유)의 주택담보대출과 1억원 이하의 신용대출, 전세보증금이 4억원 이하인 전세대출을 상환 유예받을 수 있다.

유예 기간은 주택담보대출은 최대 3년, 신용대출은 최대 1년, 전세대출은 잔여 전세계약 기간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금융권에 취약계층 대출이 많고 은행보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아 채무상환 유예 제도가 도입되면 은행권보다 더 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