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9 02:30 (월)
5개월째 '고용 쇼크'…금융위기 이후 최악 '일자리'
5개월째 '고용 쇼크'…금융위기 이후 최악 '일자리'
  • 김재현 기자
  • 승인 2018.07.11 11:01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재현 기자] 취업자 증가폭은 5개월 연속 10만명대에 머물렀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한 이래 최악의 고용지표다. 청와대의 '6월 고용 회복론'과 달리 실업자는 6개월간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하면서 '고용 쇼크'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산업별 취업자 현황(전년 동월대비)/사진=통계청 자료 캡쳐
산업별 취업자 현황(전년 동월대비)/사진=통계청 자료 캡쳐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6월 취업자는 2,712만6,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10만6,000명(0.4%) 증가했다. 지난 2월 취업자 증가수는 10만4,000명을 기록한 이후 5개월 연속 10만명대에 머물고 있다. 5월에는 7만명대에 그쳤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548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8,000명(0.1%) 감소했으나 여자는 1,164만2,000명으로 12만5,000명(1.1%) 증가했다. 연령계층별 취업자의 전년동월 대비 증감을 비교해보면 60세 이상에서 25만5,000명, 50대에서 7만1,000명, 20대에서 6,000명 각각 증가했다.

반면 40대와 30대는 각각 12만8,000명, 5만명이 줄었다. 고용률은 30대, 60세 이상, 50대에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상승했다. 40대와 20대에서는 하락했다.

특히, 제조업의 고용 하락세가 눈에 띈다. 제조업은 5월(-1.7%)에 이어 6월 -2.7%(12만6000명)까지 하락했다. 이외에 교육서비스업(-5.5%, 10만7,000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3.3%, 4만6,000명) 등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6월 실업자는 103만4,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2만6,000명이 줄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60만3,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2만7,000명(4.3%) 감소했으나 여자는 43만1,000명으로 1,000명이 늘었다.

실업률은 3.7%로 전년동월 대비 0.1%p 하락했다. 계절조정 실업률은 3.7%로 전월대비 0.3%p 줄었다. 실업자는 30대(1만3,000명), 50대(1만3,000명), 40대(1만1,000명) 등에서 증가했다. 20대(6만4,000명)에서는 감소했다. 실업률의 경우 30대(0.3%p), 40대(0.2%p), 50대(0.1%p) 등에서 상승했으나 20대(1.4%p)에서 줄었다.

6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600만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15만6,000명(1.0%)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559만6,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15만9,000명(2.9%) 증가했다. 여자는 1,040만4,000명으로 2,000명이 줄었다.

최악의 고용지표에서 벗어나지 못한 이유는 인구증가폭 둔화와 제조업의 고용 부진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반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올해 1월을 제외하고 전체적인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것은 인구증가 규모가 둔화되고 있는 구조적인 요인이 있다"라며 "경기 영향을 받는 제조업, 교육서비스업 취업자 감소폭이 확대되면서 10만명대 증가에 그쳤다"고 분석했다. s891158@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