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16 19:30 (월)
현대중공업, '갑질 피해' 하도급단체 해체에 45억원 지급 의혹
현대중공업, '갑질 피해' 하도급단체 해체에 45억원 지급 의혹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8.07.11 16:21
  • 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현대중공업이 '갑질 피해'를 호소하는 하도급업체를 와해시키기 위해 45억원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기업 조선 3사 하도급 갑질 피해 하청업체 대책위원회'는 11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6년 3월 피해 하도급업체단체인 '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 대표자에게 45억원을 지급하고 단체를 해체하도록 매수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책위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로부터 '하도급 갑질' 피해를 입은 49개 하청업체 모임이다. 

이날 대책위가 공개한 합의서에는 현대중공업이 대리인으로 내새운 전직 임원이 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 대표자 2명에게 45억원을 지급하고 그 댓가로 위원회 해체와 울산시 동구지역에 현대중공업에 대한 사과문 배포, 그리고 관련 소송을 취하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대표자 중 한명의 자녀를 현대중공업 또는 현대 E&T 정규직으로 입사시킨다는 약속도 명시돼 있다. 

합의서 내용대로라면 현대중공업은 '갑질 피해'를 호소하는 하청업체의 모임을 해체하기 위해 모임의 대표에게 막대한 돈을 지급하고, 대표자 중 한명에게 아들의 부정취업 알선까지 미끼로 제안한 것이다. 

대책위 측은 "이러한 현대중공업의 만행은 피해 하도급업체를 두 번 울리는 2차 가해"라며 "하도급법이 금지하는 보복행위 금지를 위반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 소속 기업들은 현대중공업 관련자들을 업무방해 등으로 검찰에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기업 조선 3사 하도급 갑질 피해 하청업체 대책위원회'가 11일 공개한 현대중공업의 대리인이  '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 대표자와 작성한 합의서 (사진제공=대책위)
'대기업 조선 3사 하도급 갑질 피해 하청업체 대책위원회'가 11일 공개한 현대중공업의 대리인이 '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 대표자와 작성한 합의서 (사진제공=대책위)

 

  yjs@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도협 2018-07-11 17:11:21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96788?navigation=petitions

대한기업 대표 김도협 입니다
현대중공업 갑질횡포 국민청원중입니다
많은 동의와 전파 부탁드립니다
제가 가진것은 신용도 담보도 없습니다
오직 제 목숨밖에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