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4 12:30 (수)
이주열 "내외금리 차 확대시 자금유출 가능성 배제못해"
이주열 "내외금리 차 확대시 자금유출 가능성 배제못해"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7.12 14:4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내외금리 차로 자금유출이 확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경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의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의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큰 상황이어서 (한·미) 금리역전 폭 확대를 눈여겨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은이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하면서 한·미 금리역전 폭이 0.5%포인트로 유지됐다.

여기에 미국이 9월과 12월에 예고한 대로 금리를 올리게 되면 내외금리 차는 연말엔 1%포인트까지 확대할 수 있다.

이 총재는 "최근 국제금융시장은 대단히 불확실하고 국내 금융시장도 그에 따라 영향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며 "주요 가격 변수, 글로벌 자금 흐름에 변동성이 매우 큰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우리 경제 성장세, 대외건전성을 고려할 때 대규모 자금유출 가능성은 크게 볼 수 없다"고 진단했다.

가계대출과 관련해선 "2015~2016년간 두 자릿수로 상당폭 늘었고 올해에도 증가세가 7%대 내외"라며 "소득 증가율 이상의 가계부채 증가세이기 때문에 가계부채 억제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속도가 빠르다는 지적에는 "4월 이후 글로벌 달러 강세에 따라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였지만 원화는 남북 정상회담 기대로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다"며 "북미 정상회담 종료 후 미·중 무역분쟁 확대로 단기간에 원화가 빠르게 약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다른 통화, 위안화 약세에 비춰볼 때 원화 약세가 과도하다고 볼 순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최근 원화 약세에 관해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을 반영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