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7-20 15:45 (금)
GC녹십자헬스케어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이용고객 1만명 돌파
GC녹십자헬스케어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이용고객 1만명 돌파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8.07.1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헬스케어는 임산부만을 위한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가 출시 2개월만에 이용고객 1만명을 돌파했다. (사진=GC녹십자헬스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는 임산부만을 위한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가 출시 2개월만에 이용고객 1만명을 돌파했다. (사진=GC녹십자헬스케어).

[아시아타임즈=최형호 기자] GC녹십자헬스케어는 임산부만을 위한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가 출시 2개월만에 이용고객 1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GC녹십자헬스케어에 따르면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는 현대해상화재보험 ‘굿앤굿 어린이 종합보험’에 가입한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돕기 위해 개발됐다.

이 서비스는 현대해상 굿앤굿 어린이 종합보험 가입자에게 무료로 지급하는 스마트체중계와 전용 앱을 이용해 체중을 자동으로 기록하는 기능과 건강한 체중 관리를 제공하는 건강관리 서비스다.

스마트체중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측정된 체중의 적정성을 주단위로 평가하고, 건강한 임산부 체중관리 방법을 제공하는 이 서비스는 임산부만을 위한 맞춤 체중관리 서비스로는 국내 최초다.

임산부의 체중관리는 일반인의 다이어트와 달리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데, 임신 중 적정 체중만 잘 유지해도 저체중아 출산 및 임신성 당뇨 발병, 과체중아 출산, 제왕절계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는 체중뿐만 아니라 혈압, 혈당, 영양 및 활동량까지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출산 후 고민거리인 산후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산후 체중관리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GC녹십자헬스케어는 현대해상 보험가입 고객을 위해 IoT체온계를 통한 영유아 발열관리, 빅데이터 기반의 유행성 감염질환 예방 서비스 등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개발해 보험 상품에 접목하고 있다.

  rhym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