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0 12:30 (목)
KB자산운용, KB글로벌M&A차익거래펀드 출시
KB자산운용, KB글로벌M&A차익거래펀드 출시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7.12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KB자산운용이 12일 'KB글로벌M&A차익거래펀드'를 출시해 이날부터 삼성증권을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KB글로벌M&A차익거래펀드는 기업의 인수합병(M&A)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시적인 가격괴리를 활용해 투자하는 펀드다.

현금인수 M&A시 인수가격을 하회하는 가격에서 이자율을 감안해 투자기회를 찾고, 합병 비율이 확정된 M&A시 양사 주가의 합병 비율에 따라 차익거래 기회를 포착하는 합병차익거래전략을 사용한다.

합병차익거래전략을 사용하는 펀드는 일반주식형펀드 대비 변동성이 낮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KB글로벌M&A차익거래펀드는 글로벌 M&A시장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된 거래 중 법률 전문가의 분석을 통해 선별된 거래에 투자하여 합병실패 위험과 시간지연 위험을 낮춘 것이 장점이다.

피투자펀드인 릭소르(Lyxor) 자산운용의 Lyxor/Tiedemann Arbitrage Strategy Fund는 1993년부터 20년 이상 꾸준한 운용성과를 기록했던 합병차익거래 헤지펀드를 2013년에 공모화 한 펀드다. 출시 5년만에 순자산 1조1,000억원 규모로 성장했고 설정 이후 4% 수준의 연환산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박인호 KB자산운용 리테일본부 상무는 "글로벌 M&A시장 규모는 2018년 1분기에만 1조2,000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67%이상 크게 증가했다"며 "앞으로 4차산업 기술혁명과 시장독점화 증가에 따라 M&A 차익거래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실제 피투자펀드는 디즈니의 21세기폭스사 인수 등 굵직한 M&A를 활용해 올 상반기 4.38%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납입금액의 1.0%를 선취하는 A형(연보수 0.855%)과 0.5%를 선취하는 A-E형(연보수 0.605%, 온라인전용), 선취수수료가 없는 C형(연보수 1.305%)과 C-E형(연보수 0.830%, 온라인전용) 중에 선택가입이 가능하다.


better502@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