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17 00:30 (금)
가평군, 미혼남녀 중매 나서… 올해 2회째, 지난해 2쌍 결실
가평군, 미혼남녀 중매 나서… 올해 2회째, 지난해 2쌍 결실
  • 권길행
  • 승인 2018.07.17 15:28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가평군
/사진제공=가평군
[아시아타임즈=권길행 기자]가평군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지역 미혼남녀 중매에 나섰다. 몇 쌍의 커플이 탄생할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2쌍이 백년가약을 맺었다.

군은 혼인율 저하와 저출산의 심각성 극복을 위해 지역 내 공공기관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17일부터 18일까지 1박 2일간 관내 리조트에서 청춘캠프 '내 손을 잡아줘'를 진행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청춘캠프에는 군청 18명, 경찰서 4명, 교육지원청 5명, 복지재단 3명, 소방서 4명, 건강가정다문화센터 1명, 수기사 2명 등 7개 기관 37명(남 19, 여 18)의 미혼남녀가 참여해 서로의 인연을 찾는다.

캠프에서는 사전 오리엔테이션에 이어 자기소개, 커플매칭프로그램, 자유시간, 수상레포츠 배우기 등으로 진행돼 이성과의 폭넓은 만남의 장을 마련한다.

또 청춘캠프에 이어 만남을 지속적으로 이어가 결혼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을 마련하고자 오는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동안에는 수상스키, 볼링 등 다양한 취미 동아리활동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캠프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스럽게 건전한 만남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많은 연인이 탄생해 건전한 만남을 통해 결혼까지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으로 열린 청춘캠프에는 9개 공공기관 50여 명의 미혼남녀가 참가해 2쌍이 맺어졌다.
itn113@naver.com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