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0 14:00 (월)
"지니야, 객실로 수건 2장 가져다줘"...호텔리어로 변신한 KT 기가지니
"지니야, 객실로 수건 2장 가져다줘"...호텔리어로 변신한 KT 기가지니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8.07.18 16:4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 객실 내 자리잡고 있는 KT 인공지능 플랫폼 '기가지니' 모습. 투숙객은 패드형 단말기나 스마트폰 단말기를 통해 기가지니를 만날 수 있다.(사진=이수영 기자)
18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 객실 내 자리잡고 있는 KT 인공지능 플랫폼 '기가지니' 모습. 투숙객은 패드형 단말기나 스마트폰 단말기를 통해 기가지니를 만날 수 있다.(사진=이수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KT가 인공지능(AI) 플랫폼 '기가지니'를 호텔에 심었다. 호텔 투숙객과 직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면서 자연스럽게 AI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데다 향후 B2B 사업 확대의 키워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하겠다는 의도다.

18일 KT와 KT에스테이트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최초로 AI 호텔 서비스를 선보였다. KT의 AI 기가지니가 적용된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ICT에 기반한 최첨단 호텔을 목표로 이달 3일 개관했다. 전체 객실 331실, 레지던스 192실, 총 523실 규모다.

KT는 직원과 특별한 접촉 없이 스스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은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호텔 '비대면'화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최근 한 화장품 브랜드는 매장에 배치된 쇼핑바구니를 '직원 도움이 필요해요', '혼자 쇼핑할래요' 두가지로 구분한 이후 매출이 급상승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쇼핑시 직원의 응대가 불편한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매출로 직결됐다. 이는 비대면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사례다.

KT AI 사업단장 김채희 상무는 "다수가 이용하는 호텔에서 비대면을 원하는 고객이 많은데다 호텔이 AI 플랫폼의 적용하기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투숙객은 일일히 직원과 컨택하지 않고 음성만으로 호텔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고, 호텔은 단순 응대로 낭비되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어 양측 편의가 나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숙객은 기가지니에 음성명령만으로 호텔 내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객실 온도를 낮추고 싶다면 "지니야, 에어컨 온도 낮춰줘"라고 말하면 된다. 수건이 더 필요할 경우 "지니야, 객실로 수건 2장 가져다줘"라고 하면 기가지니가 호텔 직원에게 명령을 전달한다. 기존 호텔 서비스의 제공 경로가 '투숙객-프론트-직원'이었다면, 기가지니 호텔은 '투숙객-직원'으로 단축된 것이다.

이외에도 기가지니를 통해 커튼을 자동으로 여닫을 수 있고, TV 채널 선택, 조명·전동침대 제어하거나 주변 관광명소 및 맛집을 추천받을 수도 있다. KT가 지속적으로 기가지니의 학습능력을 강화시키고 있어 향후 체크아웃도 간편해질 전망이다.

또한, 외국인 투숙객의 경우 인천공항에서부터 호텔 스마트 컨시어지폰 '지니폰'이 호텔까지 최적 경로를 가이드해준다.  지니폰은 숙박 중 국내∙외 통화 및 데이터 사용, 교통카드, 관광정보, 객실제어, 부가세 환급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외국인 투숙객들에게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KT는 호텔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에 기가지니를 진출시킬 계획이다. 이미 업계 반응도 뜨거워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김 상무는 "기가지니로 인해 B2B 사업이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호텔이나 아파트 등에 기가지니를 적용시키고 싶다는 기업이 많아 열심히 협약을 진행하고 있다"며 "가족중심의 리조트(오크밸리)와도 협업 진행 계획이 있으며, B2B 확장은 가속화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lsy@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