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16 20:30 (목)
9월 전국 3만여 가구 집들이…경기 남부 물량 집중
9월 전국 3만여 가구 집들이…경기 남부 물량 집중
  • 김정일 기자
  • 승인 2018.08.07 08:1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 84㎡이하 입주물량 91%…중소형 편중 현상 심화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김정일 기자] 9월 전국에서 3만여가구가 집들이를 앞둔 가운데 동탄2신도시 등이 포함된 경기 남부에 물량이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월에는 전국에서 3만394가구가 입주한다. 입주예정 물량의 대부분이 중소형이다. 9월 전체 입주 물량 중 91%인 2만7651가구가 전용 85㎡이하 규모다.

특히 9월에도 경기 남부에 입주물량이 몰려 있다. △시흥시(2483가구) △평택시(2436가구) △화성시(1617가구)에 입주가 집중돼 전세가격 하방 압력이 거세질 전망이다.

인천은 대단지 물량이 대기 중이다. 연수구 송도동 '송도더샵센트럴시티(261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서울의 입주물량은 전량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공급된다. 마포구 염리동 염리2구역을 재개발한 '마포자이3차(927가구)', 서초구 반포동 삼호가든4차를 재건축한 '반포센트럴푸르지오써밋(751가구)'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9월 지역별 아파트 입주물량
9월 지역별 아파트 입주물량

지방은 충북(6353가구)의 입주물량이 상당하다. '롯데캐슬더하이스트(2500가구)', '청주자이(1500가구)', '청주방서지구중흥S-클래스(1595가구)' 등 충북 청주시에만 5913가구가 입주한다. 청주에는 이미 3000가구 이상의 미분양 물량이 적체돼 있고 입주물량까지 많아 미분양 해소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에서는 1350가구가 입주할 계획으로 지방 분양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중구 남산동 물량이 포함돼 있다.
이 외 △전남(1140가구) △경북(901가구) △강원(882가구) △경남(743가구) △광주(690가구) △충남(665가구) △대전(383가구) △제주(132가구) 순으로 입주가 예정돼 있다.

선주희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아파트를 제외한 신축빌라, 도시형생활주택 등도 중소형 위주로 공급되고 있어 중소형 편중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입주 물량이 많은 가운데 면적의 획일화가 또 다른 리스크로 작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myth-01@asiatime.co.kr


관련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