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8 21:30 (수)
이재용 부회장, AI·5G·반도체 등 4대 미래 성장사업 집중 육성
이재용 부회장, AI·5G·반도체 등 4대 미래 성장사업 집중 육성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8.08 14:0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삼성은 "4차 산업혁명 선도"와 "삶의 질 향상"을 핵심 테마로 인공지능(AI). 5G,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AI는 반도체, IT 산업의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기술이자 4차 산업혁명의 기본 기술인 만큼, 연구역량을 대폭 강화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한다. 이를 위해 삼성은 한국 AI센터를 허브로 글로벌 연구 거점에 1000명의 인재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5G분야는 세계 첫 상용화를 계기로 칩셋·단말·장비 등 전 분야에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주도해, 미국과 일본 등 글로벌 시장확대를 추진한다.

5G 인프라는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로봇,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신 산업 발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T 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5G 상용화 시 사회 경제적 파급 효과는 2025년 이후 연간 최소 30조 원 이상으로 예상된다.

바이오시밀러(제약), CMO사업(의약품 위탁생산) 등에 대한 투자도 확대한다.

바이오 사업은 오랜 기간 동안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지만, 고령화와 만성/난치질환 증가 등 사회적 니즈 해소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다.

바이오시밀러 제품 하나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6~7년 간 약 2000억원의 개발비가 필요할 정도로 장기 투자가 필수적이다.

지난 2010년 삼성의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선정된 바이오 사업은 업계의 예상을 뛰어넘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삼성은 2010년 삼성서울병원 지하 실험실에서 12명으로 바이오 사업을 시작한 이후, 지난 2011년 4월 인천 송도 매립지 위에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설립했다. 현재는 2800여 명의 임직원이 송도 캠퍼스에서 근무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CMO M/S 세계 3위 기업으로 성장했으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2년 회사 설립 이후 짧은 기간 동안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을 출시하는 성과를 내고 있다.

이어 반도체, ICT, 디스플레이 기술을 자동차에 확대 적용해 자율주행 시스템반도체(SoC) 등 미래 전장부품 기술에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ckh@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