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1 03:00 (일)
경기도의회, 포천석탄발전소 폭발사고 진상규명
경기도의회, 포천석탄발전소 폭발사고 진상규명
  • 권혁철 기자
  • 승인 2018.08.09 16:50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석 의원, 기술적 결함.관리소홀 등 원인 확인할 것
[아시아타임즈=권혁철 기자] 경기도의회 김우석 도의원(더불어민주당, 포천1)은 8일 포천석탄발전소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인한 사망자 발생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가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시작했다. 김우석 도의원은 선거 전에 포천석탄발전소 반대 운동을 통해 석탄발전소의 부당함을 포천시민에게 알려온 시민운동가 출신이다.

본격 가동을 앞둔 포천석탄발전소는 8일 오전 9시경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포천소방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폭발사고는 발전소 건물 지하 작업장 석탄분진이 원인이 되어 사고가 발생한 것은 추정했다.

이날 김우석 의원은 폭발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석탄발전소를 원하는 포천시민은 거의 없다. 이번 사고는 석탄으로 인한 재앙의 시작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석탄을 저장하는 곳은 항상 화재 및 폭발의 위험성이 잠재되어 있는 곳이기 때문에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곳이다. 따라서 이번 폭발사고의 원인 규명은 상당히 중요하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우석 의원은 인근 주민들을 직접 찾아 보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주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엄청난 폭발음과 전쟁을 방불케하는 공포감을 느꼈다.”라는 말을 들었고 당시의 상황을 짐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사고현장은 석탄을 운반하는 컨베이어벨트 관이 모두 찢어져 있었으며 폭발로 인한 충격으로 인해 옆 건물들까지 파괴되는 엄청난 참사였지만 다행히 현장 근로자가 많지 않아 부상자가 많지는 않았다.

김의원은 “합동 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지만 기술적 결함의 문제인지 관리소홀의 문제인지 꼼꼼히 확인할 것이다. 또한 이번 폭발사고와 관련하여 GS측의 안전지침 및 안전지침에 따른 이행여부, 관리 감독자의 의무이행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며,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은 무엇인지 경기도 차원의 특별진상조사위 구성을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 및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그리고 박근철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은 지속적 관심을 통해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며 더 나아가 장기적 관점에서 국가의 미세먼지 정책과 역행하는 포천지역의 석탄화력발전소의 필요성에 대해 재점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이재명 지사를 대신해 현장을 방문하여 사고 수습 및 원인 규명에 나섰고 경기소방재난본부는 안전문제가 완전히 해소될 때 까지 가동을 중지하도록 지시했다.
khyukc@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