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04:30 (금)
[뒤끝토크]“왜 내 돈 주고 영화 보는데 광고까지 봐야 해?”...CGV,롯데,메가박스의 불편한 '에티켓타임'
[뒤끝토크]“왜 내 돈 주고 영화 보는데 광고까지 봐야 해?”...CGV,롯데,메가박스의 불편한 '에티켓타임'
  • 김영봉 기자
  • 승인 2018.08.12 02:28
  • 10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영봉 기자 및 각사 취합)
(사진=김영봉 기자 및 각사 취합)

[아시아타임즈=김영봉 기자] “왜 내 돈 주고 영화 보는데 광고까지 봐야 하는 거야!” 

지난 주말 서울 한 극장에서 한 관객이 불만 가득한 목소리를 터트렸습니다. 영화 상영시간은 오후 7시10분, 그런데 시작시간 5분이 지나도, 10분이 다되어서도 광고가 계속 나왔기 때문이죠. 그러자 주위에서도 술렁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 왜 내가 내 돈을 주면서 광고를 보고 10분이라는 시간을 버려야 하는 거야?”라고 말이죠. 

우리는 왜 원하지도 않는 광고를 돈을 주면서까지 시청해야 하는 걸까요? 광고를 보러 영화관에 온 것도 아닌데 우리는 늘 영화시작 전, 그리고 영화시작 시간 후 10분가량을 비자발적인 의지로 영화를 보기 위해 광고를 시청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CGV이나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대부분의 영화관에서 10분 후 광고를 시행하고 있더군요. 

이 때문에 지난 2015년 10월, 참여연대와 민변 등 시민단체는 관객 동의 없이 ‘영화 시작 후 10분이나 광고’를 해 연 810억원의 광고 수입을 얻었다고 CGV를 상대로 소송을 걸기도 했더랬지요. 하지만 법원은 이듬해 7월, “광고를 보여 준 후 10분 정도 늦게 영화를 상영하더라도 관객에게 손해를 끼친 불법행위가 아니다”고 판결했습니다. 

그래도 돈을 주고 영화를 보는 관객들의 입장에서는 극장에서 하는 광고가 달갑지만은 않습니다. 기자의 생각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미 영화시작 전부터 광고를 줄곧 틀어주고 있는데 굳이 영화시작 시간 후에도 광고를 봐야하는 것은 제 소중한 10분을 빼앗기는 느낌입니다. 뭐랄까요? 소중한 10분을 강탈당한 느낌이랄까요? 

CGV와 롯데시네마 등 영화업계에서는 이 10분 광고를 ‘에티켓타임’이라고 부르더군요. 관객들이 교통체증이 등으로 늦게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적용하고 있답니다. 더불어 비상통로정보, 영화예고편, 광고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은 부연설명이었습니다. 

그런데요. 이건 에티켓타임이 아니라 관객입장에서는 ‘베드타임’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미 극장은 관객에게 영화상영 시작 시간을 고지했고, 관객은 그 시간을 보고 극장에 들어옵니다. 관객은 이미 티켓을 구매하면서, 또 극장은 관객에게 티켓을 팔면서 서로 약속시간을 정해 놓은 것이죠. 엄연히 말하자면 이미 약속한 것을 영화업계에서 어기고 있는 것입니다. 

기자가 베드타임이라고 생각한 이유는 또 있습니다. 신뢰의 문제를 제쳐 놓는다고 하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이 에티켓타임을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부 관객을 제외하고 영화업계만 알고 있는 것이죠. 

영화업계는 극장전광판에 고지하고 있다고, 또 티켓을 판매할 때 안내하고 있다고 하지만 수 십 번 영화관람 한 기자는 단 한 번도 보지도 안내받지도 못했습니다. 기자만 그럴까요? 지난 주 극장에서 불만의 목소리를 터트렸던 관객도, 또 그 주변에 있던 관객도 모두 다 알지 못했습니다. 에티켓타임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 10분 늦게 들어오는 것도 문제입니다. 이미 상영관 안은 암흑인데 휴대폰 불빛을 비추며 뒤늦게 들어온 관객 때문에 이미 앉아 있는 관객은 불편을 겪습니다.

자 더 솔직하게 이야기해 봅시다. 영화업계가 만든 이 에티켓타임 적용은 무엇 때문입니까? 영화업계가 관객의 10분을 볼모로 광고수익을 얻기 위해서가 아닌지요? 지난 2015년에만 연 800억원의 수익 거둬드렸다니 말이죠. 

영화업계에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영화상영 시간 10분을 관객에게 되돌려 주십시오! 관객은 돈을 주고 광고를 보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정 에티켓타임을 적용하고 싶으시다면 적극적으로 관객에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CGV가 또 롯데시네마, 메가박스가 관객을 소중하게 생각한다면 말이죠. kyb@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매니아 2018-08-12 11:16:31
맞습니다. 그리고 에티켓 타임 지났다고 늦게오는 관객 안받는 것도 아니잖아요. 영화보고있는데 관객 줄줄이 들어오고 피해받아도 영화관이 제지하나요? 만약 이런 관객 제지한다면 에티켓타임 있는거 이해하지만 그것도 아니면서 무슨 에티켓타임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