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19 01:00 (수)
인천대, 한국어학당 중국에 '제1호 분교' 현판식 개최
인천대, 한국어학당 중국에 '제1호 분교' 현판식 개최
  • 성장순
  • 승인 2018.08.16 14:54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성장순 기자]인천대학교는 15일 중국 위해에 소재한 산동알루미늄대학에 한국어학당 제1호 분교와 대련 동방외국어학원에 제2호 분교를 연이어 설치하고 본격적으로 해외에서 한국어 연수생 교육을 위한 분교설립에 나섰다.

제1호 한국어학당 분교 설립을 하게 된 산동알루미늄대학은 두슈위 총장이 지난 6일 직접 인천대학교를 방문해 한국어학당 분교설립을 요청하고 세부사항을 논의한 후 분교 현판식을 개최하게 된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산동알루미늄대학은 장정기회장과 유걸 위해 남해신구부청장, 두슈위총장 등 학교와 관련 기관의 내외빈 등이 참석하여 한국어학당 분교의 중요성과 앞으로의 기대를 나타냈다.

분교 현판식에 참석한 조동성 인천대학교 총장은 ‘오늘 우리가 시작하는 첫 번째 분교 현판식이 계속해서 제2호 제3호 등 금년 내 제10호가 개원될 것’이라고 밝히고, 현판식에 참석한 한국어 연수생들에게 ‘분교에서 제공하는 최고의 교육이 여러분의 미래를 바꾸고 유학을 통해 여러분의 꿈을 실현하는 기회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우리가 함께 힘을 모아 그 꿈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 각 대학과 단체 등에서 해외 한국어학당 설립은 간헐적으로 꾸준히 있어 왔지만 분교 형태의 전문 한국어학당 설립은 인천대학교가 최초라 할 수 있다.

한국어학당 분교는 유학을 준비 중인 해외의 많은 어학 연수생들에게는 한국으로 어학연수를 가지 않고도 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이 제공하는 수준 높은 교과과정과 학습시스템으로 자국에서도 한국어 실력향상을 최고 수준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만들어진 최적화된 제도로 모든 유학생들이 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해외에서 인천으로 유학을 희망하는 모든 유학생들에게 한국어학당은 한국어 학습을 넘어 어학연수 후 자신의 전공 선택은 물론 졸업 후 희망하는 진로까지 탐색을 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의 역할도 할 수 있어 해외의 우수한 유학생 유치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대학교는 한국어학당 분교설립을 희망하는 대학 및 어학원 등과 제휴하여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 약 10여개의 새로운 분교 설립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발판으로 향후 50개 이상의 분교를 설립하여 이들 해외 분교 전체를 네트워크화 하고 교육 콘텐츠에 대한 질적 수준을 관리하여 수준 높은 한국어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유학을 희망하는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는 글로벌 교육기관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이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외 분교는 갈수록 줄어드는 국내 학령인구에 대비하여 해외에서 예비 유학생을 발굴하고 수준 높은 양질의 한국어 교육을 시켜 우수한 유학생으로 양성해 학부과정에 입학시키는 선순환 구조의 시스템이다.

해외 대학들과 추진 중인 프로젝트는 한국어학당 분교 설립뿐만 아니라 ‘한국언어문화아카데미’를 함께 설립하여 언어와 함께 뷰티, 패션, 예술, 영상 등 문화 한류를 보급시키는 전진기지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논의 중이다.

세계인과 함께 호흡하는 글로벌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인천대학교는 지난 2월 한국어학당을 포함한 글로벌어학원을 설립하고 대학 재학생을 포함한 300만 인천시민 누구나 세계의 언어를 자유롭게 배우고 접할 수 있도록 기회와 선택의 폭을 확장하면서 급격한 성장을 이뤄 왔으며, 특히 글로벌 어학원 소속인 한국어학당은 지난해와 비교해 4배 이상의 폭발적 성장을 거둠으로써 대학의 글로벌화와 지속가능한 자립형 운영모델을 구축한다는 본래의 목적을 빠르게 달성해 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대학교는 전 세계 곳곳에 분교를 포함한 교육거점을 확보해 한국어교육의 세계화를 이루고, 이를 통해 우수한 유학생들의 대학 입학으로 인천은 물론 나아가 한국 경제의 활성화에 기여하는 미래 지향적이고 지속 가능한 한국어 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가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sb0770@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