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4 00:00 (월)
케이뱅크, 한국형 인터넷은행 해외수출 새 길 연다
케이뱅크, 한국형 인터넷은행 해외수출 새 길 연다
  • 유승열 기자
  • 승인 2018.08.19 09:0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유승열 기자] 대한민국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금융ICT 융합을 동력으로 해외시장 개척의 첫 테이프를 끊었다.

지난해 3월 31일 서울 종로구 소재 케이뱅크 사옥을 방문한 M bank 관계자들에게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우측열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경영·실무진들이 케이뱅크 소개 및 인터넷은행 관련 Q&A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케이뱅크
지난해 3월 31일 서울 종로구 소재 케이뱅크 사옥을 방문한 M bank 관계자들에게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우측열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경영·실무진들이 케이뱅크 소개 및 인터넷은행 관련 Q&A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케이뱅크

케이뱅크는 핵심 주주사인 KT와 손잡고 몽골 MCS그룹에 통신·금융 융합형 인터넷전문은행의 설립 및 운영 노하우를 전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인터넷은행은 핀테크 등 금융과 ICT가 밀결합된 새로운 기술을 토대로 금융혁신을 리딩함은 물론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 등 혁신성장을 지속하는 것이 주요 미션이라 할 수 있다.

케이뱅크는 통신과 금융을 융합한 자체 CSS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는 등 금융ICT 융합 기반 혁신성장을 적극 추진해왔다. 이번 몽골 대상 글로벌 진출 역시 ICT를 근간으로 금융의 경쟁력을 차별화했기에 가능했다는 것이 케이뱅크의 설명이다.

MCS그룹은 몽골 1위 이동통신기업을 비롯해 유무선 통신, 유통, 인프라 건설, 광산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리딩기업이다. 지난해 초부터 몽골 최초의 인터넷은행 'M bank(이하 가칭)' 설립을 준비중이다.

케이뱅크와 KT의 이번 몽골시장 진출은 5년간 총 55억원 규모다. 케이뱅크는 M bank를 대상으로 사업모델 개발, 여신정책 및 신용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 CSS 운영, IT시스템 구축 등 경영 전반에 대한 자문을 지원한다. 자문 수수료는 23억원 수준이다.

KT는 금융거래정보에 통신DB를 접목해 보다 정교한 신용평가를 할 수 있도록 하는 CSS 플랫폼을 수출한다. 이를 바탕으로 M bank의 자체 CSS 구축에도 참여해 플랫폼 커스터마이징 및 시스템 구축 지원에 나선다.

심성훈 케이뱅크 은행장은 "중금리 활성화와 더불어 인터넷은행의 주요 도입 취지 중 하나였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케이뱅크가 첫 삽을 뜨게 돼 기쁘다"며 "통신과 금융의 융합을 기반으로 한 인터넷은행 성공사례가 핵심 키였던 만큼 해외진출 확대 등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ICT가 인터넷은행을 주도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케이뱅크와 KT, M bank는 토털 경영자문과 CSS 플랫폼 제공 등에 대해 합의를 마쳤으며, 세부내용을 조율해 다음달 중 3사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계약체결과 함께 KT가 먼저 CSS 플랫폼 제공 및 M bank의 CSS 구축 참여에 바로 들어간다. 케이뱅크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경영자문에 착수할 계획이다.  y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