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19 01:00 (수)
한국·바른미래, '고용참사'에 "소득주도성장 폐기하라"
한국·바른미래, '고용참사'에 "소득주도성장 폐기하라"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8.18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7월 취업자 증가 폭이 금융위기 이후 최소 수준으로 떨어진 이른바 '고용참사'를 두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지를 강력 촉구했다. 

18일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정부는 '경제 자살', '일자리 학살' 정부인가"라며 "전 세계가 경제호황인 상황에서 일자리 정부 표방이 무색하게 일자리 상황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경제위기의 주된 원인은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이라며 "소득주도성장은 소득을 늘려 소비를 늘리겠다는 것인데, 오히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일자리가 줄고 정부 보조금 투입으로 부작용만 늘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경제정책 기조를 전면적으로 대전환해야 한다"면서 "일자리를 늘리고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규제혁신과 투자 활성화, 노동시장 개혁으로 경제의 근본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무능과 오만이 부른 '일자리 참사'와 '경제 폭망'"이라며 "결국 국민 혈세만 쓰고 아무런 효과도 없는 과도한 재정투입만 하고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수없이 소득주도성장론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의 위험을 경고했는 데도, 야당과 국민 말에는 귀를 닫고 오로지 자신들의 논리만 옳다고 우기는 오만과 무능이 부른 결과"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경제 참모들은 대통령 비서 역할에 충실해야 하고, 경제 문제에 대해서는 내각의 경제부총리에게 책임과 권한을 부여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야당과 현장의 말에 귀를 기울여 전면적인 경제정책의 변화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전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지난해 7월보다 고작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0년 1월 마이너스 1만 명을 기록한 후 8년 6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올해 취업자수 증가폭이 5개월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하면서 '고용쇼크'라는 말이 나왔는데, 그보다 20분의 1수준으로 폭락하면서 '최악의 고용참사'라는 평이다. better502@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