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6 06:30 (금)
경기도의회 황대호의원 수원시 교복지원 해법 모색
경기도의회 황대호의원 수원시 교복지원 해법 모색
  • 권혁철 기자
  • 승인 2018.08.19 15:56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복연합회 관계자들과 간담회, 지원방식 찬.반 의견 경청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아시아타임즈=권혁철 기자] 황대호 경기도의회 의원(더민주 의회운영위, 제2교육위, 수원4)이 지난 16일 의회 수원상담소에서 수원시 교복연합회 관계자들과 무상교복 지원과 관련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재 경기도내에서는 무상교복 “현금지급”과 “현물지급”을 놓고 정치권과 이해단체, 업체들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월 18일에는 현물 지급 교복에 반대하는 교복업체 관련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반대 의견을 경청했다.

그리고, 이번 간담회는 동등한 교육환경을 만들기 원하는 보편적 무상복지 실현을 위한 현물 교복 지원 찬성 관련자의 바람으로 이뤄졌다.

수원시 4대 교복 메이커를 제외한 중.소 상인 교복연합회원들은 “현금이든 현물이든 상관없지만 모든 학생들에게 차별 없는 교육복지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무상교복제도가 공정하고 공평하게 실현되어야한다”는 입장이다.

또 “교복의 품질은 동일한데 교복브랜드의 이질성으로 발생하던 위화감을 극복하고, 교복에 대한 사회적 문제점들이 자연스럽게 해결되기 위해서는 브랜드를 선호하는 국민의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교복연합회원들은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인천시의 경우 단일브랜드개발 조례 발의처럼, 수원시도 단일브랜드나 각 학교에서 주관구매 시 블라인드 입찰진행을 통해 공정하게 진행되기를 요구했다.

이에 황대호 경기도의원은 “반대쪽 입장과 찬성 쪽 입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고 도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도의원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며, 본질이 왜곡된 문제를 바로잡고 보편적 교육복지가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또 “현재 교복의 시장점유율과 재 낙찰률, 2014년 교육부 주관 교복 구매시행령에 대한 정확한 자료를 교복단체에 요청했고, 그 자료를 바탕으로 24일에 개최되는 공청회에 도민의 의견을 정확히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hyukc@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