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10:30 (목)
태풍 '솔릭' 진로예상… 동쪽으로 진로 틀어져 서울·경기 일부 위험반원에서 벗어나
태풍 '솔릭' 진로예상… 동쪽으로 진로 틀어져 서울·경기 일부 위험반원에서 벗어나
  • 강은석 기자
  • 승인 2018.08.23 0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타임즈=강은석 기자] 19호 태풍 '솔릭'이 예상경로가 동쪽으로 틀어지며 서울이 위험반원내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태풍의 중심부가 서울을 지날 전망이라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서쪽 약 90㎞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 방향 16㎞/h의 속도로 이동 중으로, 현재 현재 강도 강, 크기 중형으로 중심기압 955hPa을 기록하고 있다. 

태풍 솔릭은 이날 오후 5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에서 24일 오전 3시께 서산 남동쪽 30㎞ 부근 육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충남과 서울·경기를 지나 24일 오후 3시께 속초 동쪽 약 3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하겠다.

이 경로대로 이동할 경우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이 태풍 솔릭의 위험반원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해안 지방은 위험반원 내 들어오면서 특히 큰 피해가 우려된다.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 역시 위험반원에서 벗어나더라도 태풍 중심권에서 영향을 받을 전망이라 안전사고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태풍의 위험반원은 태풍의 진행방향을 기준으로 태풍의 우측 반원을 일컷는 말로 북반구에서 발생한 태풍이 편서풍대에 접어들며 편서풍의 방향과 태풍의 바람 방향이 같아 피해가 극대화 되는 지역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