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9 01:30 (금)
서울·경기 태풍 ‘솔릭’ 위험반원 벗어나… 충북, 경상 위험
서울·경기 태풍 ‘솔릭’ 위험반원 벗어나… 충북, 경상 위험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08.2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1시 기준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23일 오후 1시 기준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가 동쪽으로 틀어지며 서울과 경기도지방은 위험반원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충청북도와 경상도지방은 위험반원에 더 가까워졌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12시 서귀포 서쪽 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태풍 ‘솔릭’은 24일 자정 목포 북북서쪽 약 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하며 오전 6시에 전라북도 군산 북동쪽 약 60㎞ 부근에 상륙하겠다. 이때 ‘솔릭’의 중심기압 985hPa로 초속 27m의 풍속으로 비를 뿌리겠다.

이후 태풍 ‘솔릭’은 군산을 지나 충청북도 청주를 거쳐 24일 강릉 해상으로 빠져나가겠다. 다만 충청북도와 경상도 지방이 위험반원에 들어가면서 큰 피해가 우려된다. 

서울과 경기도 지방은 위험반원에서 벗어났지만 강풍과 많은 비는 내릴 수 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다. 

위험반원은 태풍 진행방향 기준으로 오른쪽 반원을 일컫는 말로 북반구에서 발생한 태풍이 편서풍대의 방향과 태풍의 바람 방향이 같아 피해가 극대화되는 지역을 말한다.

한편 기상청은 태풍 ‘솔릭’이 48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부로 변할 것 이라고 예측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