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5 05:00 (토)
제21호 태풍 ‘제비’ 상륙한 일본… '간사이공항'도 잠겨
제21호 태풍 ‘제비’ 상륙한 일본… '간사이공항'도 잠겨
  • 백두산 기자
  • 승인 2018.09.0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호 태풍 '제비' 이동경로. (사진=NHK 화면 캡쳐.)

[아시아타임즈=백두산 기자] 제 21호 태풍 ‘제비’로 인해 일본 간사이공항이 잠기고, 일부 남부지방에서 피난지시가 내려지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4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가 일본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했다. 시속 50킬로미터 이상의 속도를 유지한 채 북상 중인 태풍 ‘제비’는 순간최대풍속이 초속 60미터에 달해 간사이 지방에 큰 피해를 입혔다.

현재 태풍의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순간최대풍속은 초속 60m다.

993년 이후 25년 만에 강력한 태풍이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폭풍과 폭우를 몰고 올 것으로 예보되면서 일본 열도는 긴장상태에 돌입했다.

일본 NHK뉴스는 일본 서부지역 주민들에게 피난 장소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실제로 현재 일본 간사이 공항에서는 수하물 집하장과 활주로 일부 지역이 물에 잠겼다.

태풍 ‘제비’가 일본 간사이 지방을 덮치면서 이날 오후 1시 30분까지 700편 이상의 항공기는 결항된 상태이며, 태풍이 일본 동북부로 향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항공기 결항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에히메 현과 나라 시 일부 초중학교는 임시 휴교했다. 또한 고베 시는 토사 유출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하천 인근 지역을 포함 28만 명에게 피난 권고를, 오사카부 야오시는 26만7000명에게 피난 권고를 내렸다.

교토 부, 효고 현 등 일부 지역에선 이미 피난 지시가 내려졌으며,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5만3000여 가구에 정전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일본 기상청은 지난번 해일 피해가 발생했을 때에 비해 위험한 상황이므로 해안이나 강 하구 부근에서는 즉시 안전을 확보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시간당 100㎜ 이상의 단시간 호우가 내리는 곳에는 단시간 호우 경보를 발령했다.

한편, 태풍은 계속 북상하며 5일 아침에는 일본 북부의 동해 연안을 지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bds@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