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1 05:30 (수)
삼성전자, 국내 GDP 15% 육박…대기업 의존도 더 커졌다
삼성전자, 국내 GDP 15% 육박…대기업 의존도 더 커졌다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9.05 10:4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 제안을 무조건 수용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유엔이 환영 입장을 밝혔다./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 제안을 무조건 수용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유엔이 환영 입장을 밝혔다./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국내 10대 기업의 매출액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규모의 절반에 육박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경우 단일 기업으로 전체 GDP의 15% 가량을 차지했다.

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매출 상위 10대 기업의 매출액 합계는 6778억달러로, GDP(1조5308억달러)에 44.2%에 달했다.

일본의 경우 10대 기업의 매출은 GDP(4조8721억달러)의 24.6%인 1조1977억달러였고, 미국은 10대 기업 매출이 2조2944억달러로 GDP(19조3906억달러)의 11.8%에 그쳤다.

우리나라 10대 기업의 GDP 대비 매출 규모는 2015년 41.5%에서 2년 만에 2.8%포인트나 올랐다.

CEO스코어는 같은 기간 미국은 11.8%로 같았고 일본은 25.1%에서 24.6%로 소폭 떨어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 경제의 대기업 편중도가 상대적으로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국내 10대 기업 가운데서도 삼성전자의 비중이 앞도적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은 2242억달러로 GDP 대비 14.6%에 달했다.

미국 1위인 월마트(5003억달러·2.6%), 일본 1위인 도요타 자동차(2767억달러·5.7%)와 비교하면 절대 액수는 적지만 나라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 현대차가 매출 902억달러(GDP 대비 5.9%)로 2위에 올랐고, LG전자(575억달러·3.8%)와 포스코(568억달러·3.7%), 한국전력공사(560억달러·3.7%) 등이 뒤를 이었다.

기아차(501억달러·3.3%), 한화(472억달러·3.1%), 현대모비스(329억달러·2.1%), 삼성디스플레이(321억달러·2.1%), 하나은행(309억달러·2.0%) 등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ckh@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