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0 08:00 (목)
한화그룹, 명절 앞두고 협력사 대금 1000억원 조기 지급
한화그룹, 명절 앞두고 협력사 대금 1000억원 조기 지급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9.11 13:2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 사옥.
한화그룹 을지로 사옥.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한화그룹이 주요 제조 및 화학 계열사를 중심으로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물품 및 용역 대금 1000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11일 밝혔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한화그룹은 설, 추석 명절마다 대금조기지급을 시행해 왔다. 계열사별로는 한화토탈이 총 243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며 한화시스템은 137억원, ㈜한화/방산 109억원, 한화케미칼 100억원 등을 평소보다 최소 열흘에서 보름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한다.

또 갤러리아백화점은 아름드리 매장 상품판매 활성화를 위해 충남지역 농수산물 가공품의 명절 기간 판매를 지원한다.

먼저, 아름드리 명절세트 브로셔 제작 및 홍보를 지원하며 사전에 당진시, 태안군 품평회를 통해 신규 발굴된 평가 우수 업체에 대해 갤러리아백화점 내 세트 판매를 지원한다. 2018년 설에는 2억4000만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으며 올 추석에는 3억4000만원의 목표 매출액을 세우고 판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그룹 계열사들은 15개 계열사 34개 사업장에서 자발적으로 추석명절을 맞이하여 각자의 사업 특색에 맞는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한다.

오는 14일에는 방위산업 분야 4개사(㈜한화/방산,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지상방산)에서 약 130명의 인원이 참여하여 현충원 성묘 및 환경 미화 활동을 펼친다.

또 한화손해보험은 오는 18일부터 소비자평가단과 함께 하는 ‘함께 한가위, 나눔 잔치’를 진행한다. 지역 영구임대아파트 거주자 300명을 대상으로 밥차 배식, 추석명절음식, 복나눔 키트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명절음식 나누기, 다문화음식경연대회 등 명절의 정취를 함께 그리고 한껏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소외된 이웃의 즐거운 명절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