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5 19:00 (일)
삼성전자 CO₂누출사고 부상자 1명 숨져
삼성전자 CO₂누출사고 부상자 1명 숨져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8.09.12 16:1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임서아 기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소화용 이산화탄소(co₂) 누출사고로 인해 치료를 받아오던 5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결국 숨졌다. 이에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소화용 이산화탄소(co₂) 누출사고로 인해 치료를 받아오던 5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결국 숨졌다./연합뉴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소화용 이산화탄소(co₂) 누출사고로 인해 치료를 받아오던 5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결국 숨졌다./연합뉴스

1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김 모(53) 씨가 숨졌다.

김씨는 이달 초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부상해 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가운데 치료를 받아 왔다.

김씨와 함께 병원으로 이송된 A(26) 씨는 아직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채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4일 오후 2시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사망 1명 등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limsa0514@asiatime.co.kr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