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3 00:30 (일)
‘라스’ 출연한 조인성 고장환 사건 “상처 조금 남았다”
‘라스’ 출연한 조인성 고장환 사건 “상처 조금 남았다”
  • 이재현 기자
  • 승인 2018.09.13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 스타)
(사진=MBC 라디오 스타)

[아시아타임즈=이재현 기자] 배우 조인성이 과거 개그맨 고장환이 자신의 번호를 누출한 사건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조인성은 고장환 사건을 언급했다.

앞서 개그맨 고장환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카드사 직원에게 조인성의 개인전화번호를 알려준 적이 있었다며 사과했다.

조인성은 “그 후로 통화는 못했다”며 “그때 저도 마음의 상처가 컸다”고 말했다.

이어 조인성은 “당시 카드사 직원에게 누가 내 번호를 알려줬냐고 물었지만 안 알려줬다”며 “그게 더 화가 나서 추궁하니 고장환의 이름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후 조인성은 “고정환에게 전화해 왜 그랬냐고 물으며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냐고 했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지만 마음의 상처가 조금 남았다”고 이야기 했다. kiscezyr@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