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3 16:48 (화)
애플, 아이폰XS·XS맥스·XR 공개…국내 부품주 '노심초사'
애플, 아이폰XS·XS맥스·XR 공개…국내 부품주 '노심초사'
  • 신진주 기자
  • 승인 2018.09.14 08:5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애플이 아이폰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이번 아이폰 신제품은 모두 세 가지로, 아이폰X를 업그레이드 한 프리미엄급 제품인 XS와 XS맥스, 보급형 제품인 XR이 있다. 아이폰 XS는 5.8인치, XS맥스는 6.5인치 디스플레이로, 두 제품 모두 유기발광 다이오드 화면을 장착했다. 아이폰XR은 6.1인치 LCD패널이 적용됐다.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을 공개했다./애플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을 공개했다./애플

당초 시장의 관전 포인트는 판매가격이었다. 그러나 시장 예상보다 높은 수준의 가격이 형성되면서 출하량이 의미 있게 늘어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가격은 아이폰XS맥스 1099달러, 아이폰XS 999달러, 아이폰XR 749달러로 형성됐다. 뉴욕타임스(NYT)는 "더 커진 아이폰, 더 높은 가격을 과시하다"라는 말로 소비자들에게 한층 더 부담을 안겨줄 신형 아이폰 가격대를 지적했다.

가격이나 스펙 부분에서 서프라이즈가 없어서인지, 공개 첫날인 1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1.24% 하락한 221.07로 마감됐다.

이 여파를 받아 국내 주요 아이폰 부품업체들의 주가도 소폭 하락했다. 국내 아이폰 부품 업체로는 LG이노텍(듀얼 카메라, 3D 센싱 모듈, 2Metal COF), 삼성전기(RF-PCB, MLCC), 삼성SDI(소형전지, OLED 소재), 비에이치 (RF-PCB), 와이엠티(FPCB 공정 소재), 덕우전자(카메라모듈 브라켓), 이녹스 첨단소재(OLED 필름 소재) 등이 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LG이노텍은 전일대비 6500원(4.74%) 하락한 13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또 다른 아이폰 부품주인 비에이치는 코스닥시장에서 전장대비 2250원(9.62%) 급락한 2만1150원에 거래됐다. 

삼성SDI(-3.64%), 이녹스첨단소재(-3.46%), 와이엠티(-2.05%), 삼성전기(-1.02%), 덕우전자(-0.83%) 등도 일제히 내렸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당초 주식시장이나 언론에서는 아이폰X의 가격저항 이후 신제품 판가 인하를 전망하는 사례가 많았지만 가격은 오히려 전작보다 100달러 인상됐다"며 "단기적으로 볼 때 애플 공급 부품사들에게 긍정적인 이벤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황 연구원은 "하지만 애플은 고정 팬이 확보돼 있고, 높은 LCD 아이폰 가격과 타이트한 부품 주문 상황이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향후 아이폰 신제품 호응이 관건이라고 입을 모았다.

어규진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어쨌든 아이폰은 아이폰"이라며 "판매 호조에 따른 국내 부품업체 수혜가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애플의 견고한 팬덤을 감안할 때, 올해도 양호한 판매고를 올릴 가능성이 높다"며 "하이엔드 부품 채용으로 인한 원가 상승분이 제품가 인상으로 이어지면서도, 물량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면 관련 부품업체들의 수익성과 실적에도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OLED 모델의 출하 비중이 전작보다 긍정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OLED 모델이 먼저 출시되기 때문에 이 판매량에 더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애플 신제품 발표 전 국내 애플 부품사들은 LCD 판매 믹스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가조정을 받았다"며 "오히려 예상외로 OLED 모델의 반응이 호조를 보일 경우 오히려 매수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가성비를 내세운 아이폰XR의 출시 시점이 1개월 이상 늦기 때문에 초기 OLED 모델에 대한 시장 반응에 따라 향후 OLED와 LCD 모델의 판매 비중이 좌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ewpearl@asiatime.co.kr


관련기사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